국학진흥원·유네스코 한국위, 동아시아 유교문화 청년포럼 개최
국학진흥원·유네스코 한국위, 동아시아 유교문화 청년포럼 개최
  • 이정목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8일 19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 10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까지 안동시 일원…한국·중국·일본·베트남 청년 40여명 참여
한국국학진흥원과 유네스코 한국위원회가 동아시아 청년을 대상으로 ‘동앙시아 유교문화 청년포럼’을 개최한다.

오는 23일까지 한국국학진흥원과 안동지역 일원에서 열리는 이번 포럼에는 각 나라 유네스코 국가위원회에서 선발한 한국, 중국, 일본, 베트남 청년 40여 명이 참여한다. 이번 포럼은 동아시아 공통의 문화전통인 유교에서 서로의 동질성을 확인하고 세계 시민 핵심 가치에 관한 내용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동아시아 청년들이 유교를 통해 이해의 접점을 찾기 위해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근대 서구화의 과정에서 잃어버렸던 동아시아 보편 가치를 재조명하고 각 나라 유네스코 국가위원회가 선발한 청년들의 유교를 통한 평화 미래를 만들어 가기 위한 가치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정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정목 기자
이정목 기자 mok@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19-08-19 02:38:35
한국은 유교나라.불교는 한국 전통의 조계종 천민 승려와 주권없는 일본 불교로 나뉘어짐.1915년 조선총독부 포교규칙은 신도.불교.기독교만 종교로 인정하였는데,일본항복으로 강점기 포교종교는 종교주권 없는상태http://blog.daum.net/macmaca/2632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그리고 세계사를 반영 관습법적으로 교황윤허 서강대. http://blog.daum.net/macmaca/25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