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경주 이대환농장 "국내산 바나나 맛보세요"
[포토] 경주 이대환농장 "국내산 바나나 맛보세요"
  • 이은성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8일 20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8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경주시 양남면 환서리 이대환농장에서 초등학생 급식에 공급되는 국내산 바나나 수확이 한창이다. 이 대표는 “국내산 바나나는 나무에서 다 익은다음 따서 숙성하므로 출하시간이 매우 짧고 신선해 수입바나나보다는 맛과 향이 우수하고 무공해로 안전하다”고 말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8일 오전 경주시 양남면 환서리 이대환농장에서 초등학생 급식에 공급되는 국내산 바나나 수확이 한창이다. 이 대표는 “국내산 바나나는 나무에서 다 익은다음 따서 숙성하므로 출하시간이 매우 짧고 신선해 수입바나나보다는 맛과 향이 우수하고 무공해로 안전하다”고 말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8일 오전 경주시 양남면 환서리 이대환농장에서 초등학생 급식에 공급되는 국내산 바나나 수확이 한창이다. 이 대표는 “국내산 바나나는 나무에서 다 익은다음 따서 숙성하므로 출하시간이 매우 짧고 신선해 수입바나나보다는 맛과 향이 우수하고 무공해로 안전하다”고 말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8일 오전 경주시 양남면 환서리 이대환농장에서 초등학생 급식에 공급되는 국내산 바나나 수확이 한창이다. 이 대표는 “국내산 바나나는 나무에서 다 익은다음 따서 숙성하므로 출하시간이 매우 짧고 신선해 수입바나나보다는 맛과 향이 우수하고 무공해로 안전하다”고 말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8일 오전 경주시 양남면 환서리 이대환 농장에서 초등학생 급식에 공급되는 국내산 바나나 수확이 한창이다. 이 대표는 “국내산 바나나는 나무에서 다 익은 다음 따서 숙성하므로 출하시간이 매우 짧고 신선해 수입바나나보다는 맛과 향이 우수하고 무공해로 안전하다”고 말했다.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은성 기자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