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중소기업 '스마트 팩토리' 이끄는 등대 역할 톡톡
포스코, 중소기업 '스마트 팩토리' 이끄는 등대 역할 톡톡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8일 20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 업체 현장진단·컨설팅 지원
㈜종합폴스타 직원이 무선 태블릿 PC로 QR코드를 인식해 제품을 확인하고 있다.
포스코가 자체 보유한 IT기술을 활용, 중소기업에 대한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을 강화해 품질 및 생산성 향상을 이끌고 있다.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은 포스코의 대표적 동반성장 프로그램으로 IT기술을 통해 중소기업의 체질을 개선하고 생산성을 높여주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

포스코는 이런 목표 아래 지난 2015년부터 기술력과 자금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선정해 꾸준히 지원해왔다.

2016년 18개사, 2017년 34개사에 이어 지난해 44개사 생산라인에 스마트화를 이끌었다.

지난해 말부터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연계해 현재 25개사가 스마트 공장 구축을 완료했다.

올해부터는 사업을 확대해 스마트 공장의 기초 단계를 만드는 ‘스마트역량강화 컨설팅’과 ‘컨설팅과 스마트공장구축’을 묶어 지원하는 두 가지 방식으로 나눠 오는 2023년까지 각각 총 500개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포스코의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은 거래 유무와 상관없이 지원을 희망하는 모든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은 뒤 지원해 주고 있어 새로운 경영이념인 ‘기업시민 정신’을 실천해 오고 있다.

이를 위해 포스코는 포스코동반성장 포털(winwin.posco.co.kr)을 통해 지원희망 중소기업들의 신청을 접수한 뒤 지원업체를 선정해 지원에 나선다.

지원 대상기업으로 선정되면 포스코는 6개월간 별도부담없이 전문컨설턴트의 현장 방문을 통한 진단과 스마트화 컨설팅을 진행한다.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 부산 강서구에 위치한 ㈜종합폴스타가 꼽힌다.

선박엔진부품 재생 수리업체인 이 회사는 기존 수작업으로 하던 제품 공정관리를 QR코드 시스템으로 바꿔 생산성을 높인 케이스다.

포스코 지원단은 이 업체의 제품과 공정간 경우의 수가 너무 많아 관리하기 어렵다는 문제점을 파악하고, 작업공정을 표준화시켰다.

QR코드로 제품에 대한 기본 정보부터 작업지시내용 확인 및 작업공정 추적과 위치파악이 가능하게 시스템을 구축해 작업 정확성과 생산성을 높여줬다.

장희철 종합폴스타 연구소장은 “각 공정의 작업자들은 각자 무선 태블릿 PC를 가지고 QR코드를 인식해 입고 일자·선사·선박 타입·수리 범위·출고일자 등 제품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다”며 “포스코의 꼼꼼한 현장 실사와 기술 지원 덕에 성공적으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었고 향후 스마트 팩토리 고도화 사업도 진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는 ‘2019 세계경제포럼’에서 한국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등대공장(Lighthouse factory)에 선정된 바 있다.

등대공장은 등대가 불을 비춰 배를 안내하듯 사물인터넷(IoT)과 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적극 도입해 세계 제조업의 미래를 혁신적으로 이끌고 있는 공장을 뜻한다.

포스코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설비자재구매실 동반성장그룹 상생지원섹션(02)3457-1004으로문의하면 된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