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보건소, 추석 명절 대비 제조업체 위생분야 지도점검
영천시보건소, 추석 명절 대비 제조업체 위생분야 지도점검
  • 권오석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9일 09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시보건소.
영천시보건소(소장 최수영)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떡류, 한과류 등 제조업체 관련 전반에 대해 위생지도 점검을 실시한다.

보건소는 오는 21일부터 위생담당부서와 한국외식업중앙회 영천시지부,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합동으로 위생지도 점검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특히 추석 명절 성수식품을 제조하는 업소를 중심으로 위생적이고 안전한 식품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전반적인 위생점검 및 식중독 예방 홍보와 건강기능식품 등을 수거해 검사를 시행한다.

또 보건소는 전통시장 내 상가, 일반음식점 및 숙박업소를 대상으로 개인서비스요금 물가안정을 위해 개인서비스요금 조사도 병행할 예정이다.

최수영 소장은 “이번 위생점검을 통해 식품의 안전성 확보로 한 단계 더 높은 위생수준으로 시민 건강증진을 도모하겠다”며 “동시에 안전하고 청결한 먹거리 제공으로 건강한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석 기자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영천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