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 새벽 집회 소동…포항 우현동 주민 항의 빗발
[포토]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 새벽 집회 소동…포항 우현동 주민 항의 빗발
  • 이은성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9일 11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전 6시 20분께부터 포항시 북구 우현동 ‘우현중해마루힐센텀’ 신축공사장 앞에서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대구경북건설지부 소속 근로자들이 확성기 달린 차량 3대로 집회를 진행했다. 사진은 선잠으로 월요일 아침을 맞이한 주민들이 밖으로 뛰쳐나와 항의를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9일 오전 6시 20분께부터 포항시 북구 우현동 ‘우현중해마루힐센텀’ 신축공사장 앞에서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대구경북건설지부 소속 근로자들이 확성기 달린 차량 3대로 집회를 진행했다. 사진은 선잠으로 월요일 아침을 맞이한 주민들이 밖으로 뛰쳐나와 항의를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9일 오전 6시 20분께부터 포항시 북구 우현동 ‘우현중해마루힐센텀’ 신축공사장 앞에서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대구경북건설지부 소속 근로자들이 확성기 달린 차량 3대로 집회를 진행했다. 사진은 선잠으로 월요일 아침을 맞이한 주민들이 밖으로 뛰쳐나와 항의를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9일 오전 6시 20분께부터 포항시 북구 우현동 ‘우현중해마루힐센텀’ 신축공사장 앞에서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대구경북건설지부 소속 근로자들이 확성기 달린 차량 3대로 집회를 진행했다. 사진은 선잠으로 월요일 아침을 맞이한 주민들이 밖으로 뛰쳐나와 항의를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9일 오전 6시 20분께부터 포항시 북구 우현동 ‘우현중해마루힐센텀’ 신축공사장 앞에서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대구경북건설지부 소속 근로자들이 확성기 달린 차량 3대로 집회를 진행했다. 사진은 선잠으로 월요일 아침을 맞이한 주민들이 밖으로 뛰쳐나와 항의를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9일 오전 6시 20분께부터 포항시 북구 우현동 ‘우현중해마루힐센텀’ 신축공사장 앞에서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대구경북건설지부 소속 근로자들이 확성기 달린 차량 3대로 집회를 진행했다. 사진은 선잠으로 월요일 아침을 맞이한 주민들이 밖으로 뛰쳐나와 항의를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9일 오전 6시 20분께부터 포항시 북구 우현동 ‘우현중해마루힐센텀’ 신축공사장 앞에서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대구경북건설지부 소속 근로자들이 확성기 달린 차량 3대로 집회를 진행했다. 사진은 선잠으로 월요일 아침을 맞이한 주민들이 밖으로 뛰쳐나와 항의를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9일 오전 6시 20분께부터 포항시 북구 우현동 ‘우현중해마루힐센텀’ 신축공사장 앞에서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대구경북건설지부 소속 근로자들이 확성기 달린 차량 3대로 집회를 진행했다. 사진은 선잠으로 월요일 아침을 맞이한 주민들이 밖으로 뛰쳐나와 항의를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9일 오전 6시 20분께부터 포항시 북구 우현동 ‘우현중해마루힐센텀’ 신축공사장 앞에서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대구경북건설지부 소속 근로자들이 확성기 달린 차량 3대로 집회를 진행했다. 사진은 선잠으로 월요일 아침을 맞이한 주민들이 밖으로 뛰쳐나와 항의를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9일 오전 6시 20분께부터 포항시 북구 우현동 ‘우현중해마루힐센텀’ 신축공사장 앞에서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대구경북건설지부 소속 근로자들이 확성기 달린 차량 3대로 집회를 진행했다. 사진은 선잠으로 월요일 아침을 맞이한 주민들이 밖으로 뛰쳐나와 항의를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9일 오전 6시 20분께 포항시 북구 우현동 일대 주민들은 정체를 알 수 없는 확성기에서 전파되는 노랫소리와 집회 소리가 건물과 건물을 타고 진동해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월요일 아침을 선잠으로 맞이한 이 일대 우현동 풍림, 금호어울림 등 아파트와 인근 주민들은 소음 공해의 근원지를 찾아 도로로 쏟아져 나왔다.

주민들의 항의에도 소음이 계속되자 일부 주민은 확성기가 달린 차량 앞에 드러눕기도 했다. 또 경찰서 등에 항의 신고가 빗발쳤다.

소동을 일으킨 근원지는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대구경북건설지부로 근로자들이 우현 중해마루힐센텀 신축공사 측에 항의하는 집회였다.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은성 기자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영일 2019-08-21 22:33:34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2200

저 인간들의 실체 입니다.
심각합니다.

21세기적폐건설노조 2019-08-19 20:02:46
시민들은 안중에도 없는 적폐건설노조 노동자들을 방패삼아 노동자들 피빨아먹는 적펴건설노조 살아져라

빨갱건설노조 2019-08-19 18:55:19
진짜 대화해보니 이것들 권리찾아주는게 아니다 주민들 확성기로 소음주고 배쬐라는데 이것들 빨갱이들에 틀림없다

건설노조들어라 2019-08-19 16:20:44
주민들 피해주고 권리찾을꺼면 너희는
평생 시민들 지지 못받는다 누굴 위한 법인가

폭력민주노총 2019-08-19 16:04:26
주민들항의하는데 욕하고 폭력 저지르는 민주노총건설노조 추방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