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장관 21일 베이징서 회동 전망…일본 외무성 발표
한·일 외교장관 21일 베이징서 회동 전망…일본 외무성 발표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9일 17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당국자 "한일 외교장관 회담 아직 조율 중"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1일 오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한 뒤 자리를 권하고 있다. 연합
한일 갈등이 첨예한 가운데 양국 외교장관이 21일 베이징에서 회동을 갖고 해법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19일 로이터통신은 일본 외무성 발표를 인용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베이징에서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을 면담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통신은 이번 회동이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까지 참여하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마련된 것이라고 전했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오는 21일 오후에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우리 측 외교부 당국자는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아직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일 외교장관은 지난 1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당시 양자 회담을 했으나 현격한 입장 차만 확인했고 이후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하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이번 한일 외교장관 회동이 주목받는 것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시한(8월 24일)과 일본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배제조치 시행일(8월 28일)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지소미아가 연장 없이 종료되고 백색국가 배제 조치가 시행될 경우 한일 관계는 파국을 향해 달려갈 수밖에 없다는 우려가 큰 상황이다.

특히, 최근 한일 양국 모두 기존의 강경 일변도 조치뿐만 아니라 외교적 해결의 필요성에도 공감하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어 한일 외교장관이 이번 회담을 통해 갈등 해결을 위한 다리를 놓을지 주목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