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옛포항역지구 개발 포함 추경안 시의회 제출
포항시, 옛포항역지구 개발 포함 추경안 시의회 제출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9일 19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조2130억 규모 편성
포항시는 환경분야 대응 예산 등 주요현안 사업을 반영한 2조2130억 원 규모의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19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제1회 추경예산 대비 1110억 원(5.3%)이 증가한 총 2조2130억 원의 규모로써 환경분야 대응 예산, 정부추경예산, 주요전략사업 등의 예산이 중점 편성됐다

지방교부세 정산분과 국도비보조금, 조정교부금을 재원으로 한 제2회 추경예산(안)은 일반회계는 제1회 추경예산 1조7970억보다 1040억(5.79%↑)이 증가한 1조 9010억 원, 특별회계는 제1회 추경예산 3050억보다 70억 (2.29%↑)이 증가한 3120억 원으로 편성했다.

포항시는 2019년 제2회 추경예산 편성방향을 전략사업의 가시적 성과 도출, 정부 추경관련 경기활성화, 환경분야 등 주요 현안사항에 대한 적극적 대응을 목표로 세우고 가용재원을 효과적으로 투입하기로 정했다.

주요 편성내역으로 전략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옛포항역지구 도시개발사업 162억 원, 흥해 특별재생사업 349억 원을 편성해 시민의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과 도시재생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안전한 도시환경 구축을 위해 스마트시티 환경감시시스템 설치, 악취감시시스템 구축, 다이옥신 상시 감시모니터링 설치 및 민간환경감시대 운영 등 환경관련 예산 75억 원을 투입하고 노후화된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 및 상수관로 정밀조사용역에 33억 원의 예산을 편성하는 등 먹는 물의 안정성 확보에도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방재형 도시숲 조성, 지진트라우마센터 운영, 지진피해지역 도시재건 기본계획 수립용역 등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99억 원, 청년일자리,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등 일자리 창출에 116억 원, 노후경유차 운행제한(단속)시스템 구축,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등 환경개선 사업에 33억 원 등 정부추경 및 국·도비 보조사업에 399억 원을 편성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시민의 안전과 복리증진을 위해 양질의 도시환경을 구축하는 데 중점을 두고 예산을 편성했다”며 “촉발지진 이후 도시 활력 증진을 위해 국도비 확보에 최선을 다한 결과 전략사업의 안정적 추진의 기틀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추경예산(안)은 26일부터 열리는 제263회 포항시의회 임시회의 심의를 거쳐 오는 30일 최종 확정된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