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열발전소 폐수 문제 논란…환경오염 진원지 우려 제기
포항 지열발전소 폐수 문제 논란…환경오염 진원지 우려 제기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9일 19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성검토 T/F 위원 3명 "화학물질 배출 조사·사후 조치 필요"
포항 5.4 지진을 촉발한 지열발전소가 환경오염 진원지가 될 수 있다며 철저한 사후 조치를 요구하는 주장이 제기됐다.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포항지열발전소부지 안정성검토 T/F위원으로 활동 중인 백강훈·김상민 포항시의원과 양만재 위원은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지열발전소는 지하 4~5㎞ 지점에 물을 주입해 인공적으로 대규모 저류조를 만들고 그곳에서 만들어지는 150~170℃ 뜨거운 물을 뽑아내 터빈을 돌려 전기 에너지를 생산하는 구조다.

지난 2017년 11월 15일 포항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한 이후 지열발전소는 가동을 멈췄다.

이어 산자부는 올해 5월 국내외 전문가와 포항 시민대표 등으로 T/F를 꾸려 지열발전 부지 안전 관리와 원상 복구를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이들은 포항지열발전을 위해 사용된 물이 그대로 남아 있어 환경 오염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지난달 안정성 검토 T/F 위원회에서는 지열 발전소 내부 환경이 안전장치가 없다는 안건과 주변 폐수 탱크에 수리자극에서의 물 투입으로 나온 유출수가 가득 채워져 있고, 투입정과 생산정 주변에 폐수가 고여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3명 T/F 위원은 “포항시와 산자부 관계 공무원에게 안전 장치를 설치하고 발전소 탱크 속에 있는 폐수를 조사하고 주변에 있는 화학물질로 환경 오염이 유발할지 여부를 점검하고 대책을 세워 줄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또 “외국 논문에 의하면 지열발전에 독성이 있는 화학물질을 쓴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며 “지열발전에 투입된 물에 어떤 물질을 사용했고 폐수를 어떻게 처리했는지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열발전에 사용된 물은 1만2000t이 주입돼 6000t이 남고 6000t이 빠져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