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산 임원단, 포항제철소 방문…스마트팩토리 벤치마킹
풍산 임원단, 포항제철소 방문…스마트팩토리 벤치마킹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9일 21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포스코를 방문한 풍산 임원단이 스마트팩토리 추진 경과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비철금속 및 방위산업 전문기업인 풍산 사장 등 임원단이 포스코 포항제철소를 방문해 스마트 팩토리가 적용된 주요 공장을 둘러봤다.

풍산 임원단 14명은 지난 14일 포스코 포항제철소를 방문, 포항스마트데이터센를 시작으로 자동제어기술이 적용된 2후판공장을 차례로 살펴보는 등 포스코가 국내 유수 기업들의 스마트 팩토리 벤치마킹 대상으로 떠올랐다.

포스코는 지난 2015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철강사업 분야에서 초격차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포항 2열연공장을 시작으로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나섰다.

이를 통해 저원가·고품질의 철강제품 생산이 가능해졌으며, 안전·환경·경영지원 등 전분야에 걸쳐 확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7월 준공된 스마트데이터센터는 본사 전산실과 포항제철소 내 32개 공장에 설치된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통해 얻어진 빅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저장하는 곳으로, 포스코가 추진하는 스마트팩토리 사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는 이에 앞서 지난 3월 LG화학 임원단을 시작으로 LG전자 임원단, 부산대 정보화 본부 등 국내 주요 기업과 기관 5 곳에서 포항제철소를 벤치마킹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