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군 올해 첫 벼 수확…용암면 조용수씨
성주군 올해 첫 벼 수확…용암면 조용수씨
  • 권오항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0일 14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올해 첫 벼 수확의 기쁨을 안은 성주군 용암면 조용수씨가 이병환 성주군수(왼쪽)와 함께 벼 베기 행사를 마치고 알이 가득 찬 벼를 들어 보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성주군
성주군이 올해 첫 벼 수확의 기쁨을 벼 베기 행사를 통해 지역 농업의 풍년을 기원했다.

첫 수확의 주인공은 용암면 선송리 조용수(60)씨. 그는 지난 4월 28일부터 110일 만인 19일 수확의 기쁨을 거뒀다.

참외를 재배하면서 한우를 사육하는 복합영농의 후계농업인 조씨는 이날 수확한 벼를 건조과정을 거쳐 추석을 앞두고 도시 소비자 식탁에 햅쌀을 선보인다.

1999년부터 20년간 매년 추석을 앞두고 첫 수확한 쌀을 지역 30개 마을에 기증해온 조씨는 올해도 어김없이 사랑 나눔을 펼치고 있다.

권오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항 기자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고령, 성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