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제1회 한·중 국제유소년축구대회 개막 3일간 열전
경산시, 제1회 한·중 국제유소년축구대회 개막 3일간 열전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0일 15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1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8개팀 200여명·국내 8개팀 200여명 참가
19일부터 경산시 하양체육공원에서 제1회 한·중 국제유소년 축구대회가 중국 8개 팀 200여 명과 국내 8개 팀 200여 명의 선수가 출전한 가운데 3일간 열띤 승부를 펼치고 있다. 경산시
‘제1회 한·중 국제유소년 축구대회’가 지난 19일부터 3일간 하양체육공원에서 진행 중이다.

이번 한·중 국제 유소년 축구대회는 경산시와 경산시축구협회,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가 함께 준비한 대회로 중국 8개 팀 200여 명과 국내 8개 팀 200여 명의 선수가 출전해 열띤 승부를 펼친다.

김만식 경산시축구협회 회장은 “이번 중국에서 방문한 8개 팀 중 대련시 팀과 천진 석문 팀은 국내 선수와 견주어 결코 뒤지지 않는 실력이다. 이번 대회를 계기로 국내 유소년 선수들이 경쟁력을 갖추고 미래 국가대표 선수로 성장하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 참여한 중국 명투 클럽은 “좋은 시설과 잘 준비된 경산시축구협회에 감사하다. 내년에도 대회가 개최되면 다시 참가하겠다”며 이번 대회에 참여한 모든 팀들이 다시 참여하기를 희망했다.

또 이번에 방문한 중국 8개 팀 선수단은 21일 대회를 마치고 경산시 전통시장 방문과 지역 내 관광지를 견학하며 경산 투어를 계획하고 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경산시축구협회와 함께 스포츠마케팅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와 유소년 축구 발전을 위해 마련한 대회”라며 “한·중의 축구가 한층 더 발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