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복구 일부 지역, 22일까지 물방향 조정 작업 인한 흐린 수돗물
대구 달서구·복구 일부 지역, 22일까지 물방향 조정 작업 인한 흐린 수돗물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0일 17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1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달서구와 북구 일부 지역에 20일 밤~22일 오전 흐린 수돗물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가 달서구 및 북구 일부지역에 물방향 조정 작업을 실시하기 때문이다.

상수도 본부는 20일 밤 12시부터 다음날 21일 오전 6시 사이 달서구 감삼동, 장기동, 본리동, 성당동 일원 3만830세대에,

21일 밤 10시부터 22일 오전 3시 사이 북구 산격동, 검단동, 복현동 일원과 대현동 일부지역 3만7000세대에 흐린 물이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안정적인 맑은 물 공급을 위해 죽전네거리~본리네거리 구간 송수관 정비공사와 공산정수장 송수펌프동 송수관 교체공사가 완료됨에 따른 것이다.

이승대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맑고 깨끗한 수돗물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송수관 정비공사 및 물방향 조정 작업으로 흐린 물 출수가 예상되므로 해당 지역에서는 미리 수돗물을 받아 둘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자세한 문의 사항은 상수도사업본부 시설관리소(670-2542, 2537), 북부사업소(670-3330), 달서사업소(670-3530)로 문의하면 된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