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헬기격납고 건설반대위, 건설공사 전면 중단 촉구
해병대 헬기격납고 건설반대위, 건설공사 전면 중단 촉구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0일 19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1일 수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전 포항시 남구 동해·청림·제철동 주민들은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해병대가 진행 중인 헬기부대 배치계획을 전면 재검토하는 한편, 격납고 건설 공사에 대한 전면 중지를 촉구했다.
“주민 생존권 위협하는 헬기부대 격납고 건설 공사를 중단하라”

20일 오전 해병대 헬기격납고 건설반대 대책위원회를 비롯한 포항시 남구 동해·청림·제철동 주민들은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 회견을 갖고 해병대가 진행 중인 헬기부대 배치계획을 재검토하는 한편, 격납고 건설 공사에 대한 전면 중단를 촉구했다.

주민들은 “지난 60여년 간 해병대 1사단과 해군 6전단 등 각종 군사시설이 들어오며 보호 구역으로 묶여 도시개발이 지체되고 있다”며 “이로 인한 재산권 침해, 군용기 소음피해 등 각종 문제를 견뎌왔지만 국방부는 충분한 사전설명과 동의과정은 무시한 채 공사를 진행 중”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해병대는 지난달 22일 열린 간담회에서 공사 중지를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전략기획실장의 개인적인 판단이라며 약속을 철회했다. 이는 주민들을 우롱하고 무시하는 처사”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주민들은 해군 6전단에 대해 항공소음과 분진 등을 막을 수 있는 실질적인 소음저감 대책을 수립하고 장기적인 이전대책을 수립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격납고 건설 반대위 관계자는 “지금처럼 주민 의견을 무시한 채 사업을 추진한다면 우리에게 남은 건 격렬한 저항 뿐”이라며 “ 생존권과 재산권을 지키기 위해 청와대와 국방부 등에서 상경 집회를 개최하는 것은 물론 항공소음으로 학습권을 침해 당하는 초·중·고 학생들의 등교 거부 등으로 맞서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해병대 측은 주민 협의를 통해 원만한 해결책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해병대 관계자는 “지난달 이뤄진 간담회에서 전면적인 중단요구를 받고 추가 예산 확보와 공사 기간, 전력화 시기 등을 다각적으로 검토한 결과 전면 중단 및 원점 재검토는 불가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식 서한을 공동대책위에 전달한 바 있다”며 “항공단 창설은 국가안보상 반드시 필요한 사업으로 해병대는 조속한 시기에 민·관·군협의체를 구성해 대화를 통해 해결방안을 도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해병대 헬기부대 기지(격납고) 건설은 20일 현재 3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으며, 오는 2021년 완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 중이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