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싱가포르 등 주한대사 6명 신임장 받아
문재인 대통령, 싱가포르 등 주한대사 6명 신임장 받아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1일 16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1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신임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 대사(왼쪽 두 번째)로부터 신임장을 받은 뒤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에서 두 번째는 대사 부인인 김민재 씨.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에릭 테오(48) 주한 싱가포르 대사 등 신임 주한 상주대사들로부터 신임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6명의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고 백악실로 이동해 환담을 나눴다.

이 자리에는 에릭 테오 대사를 비롯해 노에 알바노 웡(필리핀·68), 펭에란 하자 누리야 펭에란 하지 유소프(브루나이·56), 후안 카를로스 카이사 로세로(콜롬비아·43), 페트코 드라가노프(불가리아·61), 웬디 카롤리나 팔마 데 백포드(니카라과·35) 대사와 가족, 수행원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각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고 대사 가족 및 수행원과 인사를 한 후 기념촬영을 했다.

행사에는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 한정우 부대변인, 임기모 외교부 의전장, 박상훈 의전비서관이 참석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