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총선 맞물린 대구 동·북구 지방의원 보궐선거 '눈치싸움'
2020년 총선 맞물린 대구 동·북구 지방의원 보궐선거 '눈치싸움'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1일 17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원 후보 따라 공천 결정…여야 신중론 속 물밑작업 예상
대구 동·북구 지방의원 6명이 대법원 판결에 따라 의원직을 상실하면서 지방의원 보궐선거가 내년 총선과 함께 치러진다.

이에 지역 정치권에서는 지난 6·13지방선거에 나섰던 후보를 포함한 당내 인물들이 대거 보궐선거에 지원할 것이라고 관측하고 있지만, 총선에서 선거전을 치러야 하는 만큼, 국회의원 후보가 정해질 때까지 물밑에서 활동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현재 공석이 된 지방의원 자리는 총 6곳이다.

대법원 제2부는 지난 20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자유한국당 소속 김병태(동구 제3선거구), 서호영(동구 제4선거구) 대구시의원, 김태겸(도평·불로·봉무·공산·방촌·해안동), 황종옥(안심3·4동) 동구의원, 신경희(태전1·관문동) 북구의원에 대한 상고심에서 피고인들의 상고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이 벌금 100만 원을 선고했다.

앞서 지난달 10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용덕(관음·읍내동) 북구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벌금 150만 원 형이 확정돼 구의원직을 상실했다.

보궐선거를 앞두고 가장 눈길이 쏠리는 곳은 동구을 지역이다. 유승민 현역 의원의 지역구로 바른미래당이 대거 지원할 수 있는 데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약진했던 더불어민주당, 재차 의석을 탈환할 한국당까지 3파전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동구을 보궐선거구에 주목하는 인물이 있지만, 현재 공개적으로 거론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면서 북구 기초의원 자리에는 공천을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방의원을 대거 잃은 한국당 대구시당에서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공천·경선을 치른 9명의 다른 인물이 있으나 보궐선거 출마 거론은 이르다는 입장이다.

바른미래당은 보궐선거에 대한 계획은 잡혀있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궐선거가 예정됐지만, 여야 모두 후보자 거론을 꺼리면서 눈치싸움만 벌이는 모양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내년에 총선 후보와 함께 선거유세를 벌여야 하는 지방의원 후보들은 국회의원 득표율에 절대적으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특히 당내에서 지역 국회의원 후보가 누구냐에 따라 공천이 정해질 수 있기 때문에 줄타기를 해야 하는 입장에서 여야 보궐선거 후보자 모두를 함부로 출마에 대한 의견을 내세우지 못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각자 위치에서 할 수 있는 방법을 동원해 물밑작업은 시작될 것”이라며 “동구을의 경우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보수통합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궐선거 후보자들을 예상하긴 이르다”고 견해를 밝혔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