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먹는 물 안전' 상수도사업 국비 327억 확보
경북도, '먹는 물 안전' 상수도사업 국비 327억 확보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1일 20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까지 5년간 포항 등 8개 시 지역 노후상수도 정비사업 추진
경북도청사

경북도는 최근 정부 추경예산에 먹는 물 안전을 위한 상수도사업에 국비 327억원을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도는 시 지역 노후상수도 정비사업으로 포항 등 8개 시에 올해부터 2023년까지 5년간 3300억원(국비 23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번 정부추경에서 확보한 주요 사업은 8개 시 지역 노후상수도 정비사업 435억원(국비 252억원), 현재 추진 중인 5개 군 지역 노후상수도 정비사업 95억원(국비 62억원), 포항시 상수관로 정밀조사사업 18억원(국비 13억원)등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국비 327억원을 확보했다.

노후상수도 정비사업은 노후 상수도시설 개량을 위한 선도사업으로 누수를 탐사해 복잡한 상수도관을 계층별로 분할 관리하는 블록시스템 구축, 노후관 교체, 유지관리시스템 구축 등 신기술을 적용한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이다.

지난 2017년 군 지역을 대상으로 시작해 현재 도내 9개 군에 2023년까지 2174억원(국비 1522억원)이 확정된 상태로 추진 중이다.

또 인천 수돗물 사고 이후 노후상수관로에 대한 수질안정성 우려 증가로 수돗물 수혜인구가 많은 시 지역 노후 상수관로정비에 대한 사업추진의 시급성을 인식해 중앙부처 및 국회에 적극 건의한 결과 금년 추경에 시 지역에도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녹물, 적수 등 수질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블록시스템 구축을 통한 급수 중단 방지 등 수돗물 안전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노후상수도관 교체로 가뭄에 따른 물 부족 현상도 해결 될 것으로 기대했다.

최대진 경상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상수도사업은 국비가 절대적인 만큼 연초부터 국비 확보에 총력을 다 한 결과 반영된 것으로 보여진다”며 “앞으로도 물 환경 정책 수요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도민의 물 복지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