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작은도서관 4곳 새단장…죽장 선바위·신광 비학산·오천 그루터기·두호 두무치
포항시, 작은도서관 4곳 새단장…죽장 선바위·신광 비학산·오천 그루터기·두호 두무치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07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가 지역 작은도서관 4개소를 리모델링해 20일부터 재개관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오천그루터기 작은도서관.
포항시는 지역 작은도서관 4개소를 리모델링하고 20일부터 재개관해 운영에 들어갔다.

포항시립도서관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한 ‘2019 생활SOC 작은도서관 조성 사업’ 공모에 총 8개 작은도서관이 선정돼 국비 3억2200만 원과 시비 1억3800만 원을 투입해 노후된 작은도서관의 리모델링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시는 우선 죽장면 선바위, 신광면 비학산, 오천읍 그루터기, 두호동 두무치 작은도서관에 각 5000만 원을 투입해 열악한 시설을 개선, 주민밀착형 도서관으로 리모델링했다.

죽장면 선바위 작은도서관은 영화, 신광면 비학산은 전통 북카페형, 오천읍 그루터기는 보드게임, 두호동 두무치는 어린이 영어 특성화 도서관으로 탈바꿈시켜 관련 프로그램도 활발하게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청림동 푸른숲은 책공연, 대송면 큰솔은 실버, 상대동 큰섬마을은 환경, 해도동 바다섬은 팝업북 특성화 도서관으로 각각 5000~7000만 원을 투입해 리모델링 설계 중이다.

포항시가 지역 작은도서관 4개소를 리모델링해 20일부터 재개관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두호 두무치 작은도서관.
포항시가 지역 작은도서관 4개소를 리모델링해 20일부터 재개관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죽장선바위 작은도서관.
송영희 포항시립도서관장은 “작은도서관은 가장 가까이에서 시민들의 문화욕구를 채워줄 수 있는 작은 사랑방”이라며 “앞으로도 환경개선과 더불어 질 높은 프로그램 제공으로 생활에 활력을 더하는 작은도서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