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학생들, 경북도 ‘반학반어 청년정착 시범사업’ 선정
경일대 학생들, 경북도 ‘반학반어 청년정착 시범사업’ 선정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08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학반어 청년 정착사업에 선정된 경일대 학생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 오른쪽부터 허동기·장우혁·박재현·정혁진 학생.
경일대학교(총장 정현태) 식품개발학과와 스마트푸트테크학과 재학생 팀들이 경상북도가 전국 최초로 학생들에게 어촌 정착기회를 제공하는 ‘반학반어 청년정착 시범사업’에서 선정됐다.

‘반학반어 청년정착 시범사업’은 인구감소와 소득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촌지역에 청년유입을 통해 지역에는 활력을 높이고 학생들에게는 어촌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 향후 정착으로 이어지도록 유도하는 사업이다.

경북도는 총 세 팀을 선정했는데 경일대에서만 두 팀이 선정됐으며 지역 특화자원을 활용해 ‘가공식품 제조·운영 모델 개발’과 ‘음식콘텐츠 개발’ 등의 과업을 9월부터 12월까지 경주시 감포읍과 포항 신창2리 어촌마을에서 수행한다.

경북도는 교육 및 컨설팅, 활동비 등을 지원하고 대학에서는 활동시간에 대한 봉사시간을 인정해준다.

‘가공식품 제조·운영 모델 개발’ 남지운 교수팀(정혁진·장우혁·김영웅·박진송)은 경주시 감포읍의 주요 특산품을 가공식품으로 제안할 수 있도록 생산시설 현황을 파악하고 국내 로컬푸드 제조가공업을 벤치마킹해 상품화 콘셉트와 운영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음식콘텐츠 개발’차명화 교수팀(허동기·박재현·서해랑·서채원)은 포항의 주요 특산품인 다시마, 멸치, 오징어 등을 활용한 레시피를 개발해 제시함으로써 음식관광지로서의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남지운 교수는 “지역 내 식품 제조가공업소와 공동작업장에 대한 현장조사, 특산품 생산자 인터뷰, 국내 식품 제조가공 공장 운영사례 등을 면밀히 조사하고 SWOT 분석을 통해 상품과 운영모델을 제시, 학생들은 실전경험을 쌓고 지역 어촌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는 시범사업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