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고려대 이어 부산대도 "부끄럽다. 우리도 촛불집회 열자"
서울대·고려대 이어 부산대도 "부끄럽다. 우리도 촛불집회 열자"
  • 연합
  • 승인 2019년 08월 22일 11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커뮤니티에 관련 글 속속…입학 과정 진상규명 요구도 잇따라
고려대와 서울대가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8) 씨 논란과 관련해 잇따라 촛불집회를 열기로 한 가운데 부산대 학생들도 학생 커뮤니티에서 촛불집회 개최를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부산대 학생 커뮤니티 ‘마이피누’에는 조모 씨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3년간 특혜성 외부장학금을 받았고 고교 시절 의학 논문 제1 저자로 등재되는 등 입학 과정도 의문이라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글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특히 조 후보자 딸이 입학했던 고려대가 졸업생·재학생 2천명 이상 찬성으로 23일 ‘제2의 정유라인 조국 딸 학위 취소 촛불집회’를 열기로 한 이후 부산대도 촛불집회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 늘었다.

조 후보자 모교인 서울대 학생들도 같은 날 학내에서 ‘조국 교수 STOP’ 촛불집회를 열 예정이다.

부산대 한 학생은 “학생들이 들고일어나야 할 문제다”라는 제목으로 “유급당해도 권력가 딸이면 장학금 받나. 우린 뭐 바보라서 공부해서 장학금 받는가”라며 “부산대가 권력자 밑에서 설설 기는 곳이 됐다”고 말했다.

다른 학생은 “조국 딸 문제는 정치적 스탠스의 문제가 아니라 원리, 원칙의 문제”라며 “이대로 침묵한다면 부당한 정권에 대항한 선배를 볼 면목도 부산대 학생이라고 말할 자신감도 사라질 것”이라며 총학생회의 대응을 촉구했다.

몇몇 졸업생은 “유신체제에 항거한 부마항쟁의 정신은 어디로 갔나. 부산대생인 게 부끄럽다”며 “고려대는 촛불집회를 한다고 하는데 우리 학교는 구경만 하냐”고 주장했다.

반면 “조국 딸이 과연 최순실 딸 정유라와 같은 급인가”, “사실관계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특정 여론과 언론에 휩쓸려 촛불을 들어서는 안 된다”는 반대 의견도 만만치 않다.

앞서 김재환 부산대 대기환경과학과 교수는 22일 학교 홈페이지 게시판에 실명으로 글을 써 “학점 1.13을 받은 조 후보자 딸이 어떻게 의전원에 입학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입학 성적 공개를 학교 측에 요구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