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신문화재단, 제6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 개최
한국정신문화재단, 제6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 개최
  • 오종명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17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5~7일 안동문화예술의전당…'4차 산업혁명시대 포용적 인문가치'
제6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이 9월 5일부터 사흘 동안 안동문화예술의전당 등에서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경북도, 안동시가 주최하고 한국정신문화재단이 주관하는 포럼에는 세계 10여 개국 학자와 각계 전문가 100여 명이 참가한다.

22일 한국정신문화재단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 시대 포용적 인문가치를 주제로 개·폐막식을 비롯한 공식행사와 참여 세션, 학술 세션, 실천 세션 4개 영역으로 포럼을 구성했다.

포럼에 참여한 학자와 각계 전문가들은 첨단 과학기술의 발전과 병행한 4차 산업혁명 시대가 가져올 인간의 주체성과 인간 소외의 문제 등 사회적 병폐를 치유하고 이를 아우르는 포용적 인문가치를 심도 있게 다룬다.

다음 달 5일 개막식에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 포용적 인문가치’라는 주제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기조 강연을 한다. 7일 폐막식에는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4차 산업혁명 시대 인재 양성’이란 주제로 특별강연을 한다.

주요 연사로 이배용 한국의 서원 통합보존관리단 이사장, 김혜숙 이화여대 총장, 보데윈 왈라반 레이든대 교수, 양녠칀 인민대학청사연구원 교수 등이 나선다.

참여 세션에는 대중이 참가해 개인 다양성을 존중하고 공감하는 5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김형석 교수의 인생 수업 ‘100세 철학자에게 길을 묻는다’와 최불암 문화 콘서트, 1인 크리에이터 김풍, 하상욱 청춘콘서트, 안동 종가를 소재로 한 영화 ‘부라더’에 담긴 인문가치를 공유하는 영화 콘서트로 꾸민다.

학술 세션에서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생명공학 등 첨단 과학기술시대에 인문학과 사회과학, 자연과학 분야 학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인간 주체성과 인간 소외 문제를 깊이 있게 파헤친다. 여기에는 김혜숙 이화여대 총장, 마이클 허즈펠드 하버드대 교수 등 7개국에서 전문 분야 석학 30여 명이 참여한다.

실천 세션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포용적 인문가치를 몸소 실천하고 있는 기관·단체가 나서 사례를 발표하고 공유한다. 한국과 중국, 일본, 베트남 학자들이 참여하는 세계 유교 문화자원 현대적 활용, 인성교육 실천 방안 등을 들 수 있다.

이밖에 포럼 부대행사로 음력 8월 상정일(上丁日)을 맞아 공자를 비롯한 성현을 추모하고 학덕을 기리는 석전대제(釋奠大祭)에 이번 포럼에 참여한 외국인 유학자 보데윈 왈라반 교수와 더글라스 카르 교수가 종헌관으로 참석해 그 의미를 더한다. 또 조선 시대 실존 인물인 모재 김안국(1478~1543) 선생의 일화를 소재로 한 어린이 창작뮤지컬 ‘책벌레가 된 멍청이’가 공연된다.

이희범 한국정신문화재단 이사장은 “인문가치포럼은 인류의 삶 전반에 있어서 혁신적 변화를 가져올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인간다움의 의미와 인간다운 삶의 조건 등 다양한 인문가치를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