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의회·캣맘, 길고양 급식소·관리 개선책 의견 공감
대구 달서구의회·캣맘, 길고양 급식소·관리 개선책 의견 공감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17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5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과 반려동물의 공존방안’ 토론회 개최
대구 달서구의회가 21일 의회에서 지역 내 캣맘들과 함께 ‘사람과 반려동물의 공존방안’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연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달서구의회 제공
속보= 대구 8개 구·군 가운데 처음으로 길고양이 급식소를 운영한 달서구가 반려동물 공존방안 토론회를 열고 해당 사업 정착에 힘쓰기로 뜻을 밝혔다. 길고양이 급식소를 직접 관리하는 ‘캣맘’(Cat Mom)들(경북일보 14일 자 6면 보도)도 토론회를 찾아 길고양이 관리에 대한 현황과 개선책을 제시했다.

22일 달서구의회 등에 따르면, 토론회는 지난 21일 달서구의회에서 ‘사람과 반려동물의 공존방안’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행사를 주최·주관한 무소속 서민우(장기·용산2동) 의원과 달서구의회 의원들은 대구캣맘협의회 회원 9명으로부터 현장에서 발생하는 애로와 개선해야 할 사항들을 청취했다.

이날 캣맘들은 길고양이가 도심에 자생하면서 쥐 서식을 방지하는 긍정적인 측면을 내세우며 급식소를 통해 길고양이에 대한 인식개선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또 길고양이 급식소가 공식 밥 자리로 자리를 잡으면 중성화수술(TNR) 사업에 도움이 되고, 짝을 찾기 위해 다른 영역으로 침범하지 않아 주요 민원으로 꼽히는 고양이 울음소리까지 해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캣맘 5년 차 이율리아(46·여)씨는 “무조건 길고양이를 지원해달라는 것이 아니라 인식개선부터 차례로 공생하는 구조를 만들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며 “길고양이 급식소 사업이 정착되면 포획과 관리가 쉬워져 개체 수 조절과 민원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에서 시범적으로 추진하는 해당 사업을 달서구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공공기관에서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달서구의회 의원들과 공무원들도 일선에서 활동하는 캣맘들의 설명에 공감하며 해당 사업이 정착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서민우 의원은 “길고양이 급식소 사업 자체를 긍정적으로 바라본다”며 “다른 지역구가 동참하면 확장성이 더해져 서울, 경기와 같이 정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 “반려동물 시대에 언젠가는 해결해야 할 문제임은 분명하다”며 “반대 민원이 강한 지역 구의원들과 공무원들이 조심스러운 입장을 고려하는 한편, 좋은 시책을 함께 추진해나갈 수 있도록 설득하겠다”며 고 덧붙였다.

한편, 길고양이 급식소는 대구시가 지난 3월부터 추진하는 시범 사업이다. 시·구비 1000만 원을 투입해 올 연말까지 8개 구·군지역에 10개소를 설치하고, 내년에는 시범 운영 현황을 바탕으로 확장 여부를 결정한다.

22일 현재 설치된 길고양이 급식소는 달서구 3곳, 달성군 1곳이며 남·북구는 각각 3곳을 선정해 설치할 예정이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지영 2019-08-26 11:55:50
달서구의회가 이런 행사도 주최하니,
달서구 애묘인의 한사람으로써 너무나도 반갑습니다.
앞으로도 더 많은 관심 가져주시길 바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