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지방산림청, 추석 전·후 국유 임도 개방
남부지방산림청, 추석 전·후 국유 임도 개방
  • 오종명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18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벌초·성묘객에 편의 제공
남부지방산림청은 우리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맞이해 벌초 및 성묘객에게 편의를 제공하고자 3개 광역시, 29개 시·군에 시설된 국유 임도를 한시적으로 개방한다
남부지방산림청은 우리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맞이해 벌초 및 성묘객에게 편의를 제공하고자 3개 광역시, 29개 시·군에 시설된 국유 임도를 한시적으로 개방한다고 22일 밝혔다.

국유임도 개방 기간은 추석 전·후인 이달 24일부터 내달 22일까지이다. 개방기간 중 임도를 이용할 경우 해당지역의 국유림관리소 및 시·도 산림과에 문의하면 개방지역과 노선을 확인 할 수 있다.

그동안 임도는 산림경영과 보호 등을 위해 일반인의 출입을 제한했으나 벌초 및 성묘객의 편의를 위해 한시적으로 개방하기로 했다. 임도는 노면 폭이 좁고 대부분이 비포장으로 이루어진 곳이 많아 산악지형에 맞는 차량 등을 이용하는 것이 보다 안전하다.

최재성 남부지방산림청장은 “추석 전후 벌초, 성묘 등을 위해 산을 찾을 경우 안전사고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산에서 촛불, 라이터 등 화기 취급과 버섯 등의 임산물 무단 채취, 쓰레기를 버리는 등 불법 행위를 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한다” 고 말했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