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처서'…경북·대구 더위 '주춤'
23일 '처서'…경북·대구 더위 '주춤'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20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 더위가 물러간다는 ‘처서(處暑)’가 든 8월 넷째 주말 경북과 대구는 당분간 평년 수준의 기온을 유지할 전망이다.

다만, 경북 내륙을 중심으로 낮 최고기온이 30℃ 이상 오르는 곳이 있어 건강관리에 유의해야겠다.

22일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의성 30.8℃, 대구·영덕 30.5℃, 안동 28.8℃, 포항 28.5℃ 등 30℃ 안팎의 낮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23일에는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받아 가끔 구름 많은 하늘을 보이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봉화 18℃, 영주 19℃를 비롯해 안동 20℃, 대구 23℃, 포항 24℃ 등 전날보다 1∼4℃가량 떨어진 아침기온을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같은 날 낮 최고기온은 대구·영덕 31℃, 포항 29℃, 안동 28℃, 영양 27℃ 등 27∼31℃의 분포를 보이겠다.

오는 24일에도 경북과 대구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위치해 구름 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6∼22℃, 낮 최고기온은 28∼31℃의 분포로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약 2℃ 떨어지고 낮 기온은 전날 수준을 유지하겠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동해남부해상에는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계속되고 있으며 물결도 높아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들은 해상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