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한복·자수문화, 남북 공동 유네스코 등재 추진
전통 한복·자수문화, 남북 공동 유네스코 등재 추진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21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선비문화축제 한복체험.
남한과 북한의 전통 한복 및 자수문화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경북도는 22일 동부청사 대회의실에서 ‘남북 한복·자수문화 교류방안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한복·자수 문화 관련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복·자수문화 세계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남·북 협력의 가능성과 방안에 높은 관심과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남북 한복·자수문화의 통합과 가치 재조명, 동질성을 찾아내어 신한류문화 콘텐츠로서 한복문화상품 개발 및 한복·자수문화 남북 공동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한복의 보존 가치 발굴에 중점을 두고 있다.

용역의 주요 내용은 이미 등재된 의복 및 자수문화 관련 국내외 유네스코 무형유산 사례 분석, 국내외 한복 및 자수문화의 비교 연구를 통한 무형유산적 가치와 특징 검토, 무형문화유산 보전의 틀에서 남·북 한복·자수 문화의 현황 조사·연구 및 교류와 협력, 남·북 공동의 한복·자수문화 유네스코 등재 방안 연구 등이다.

경북도는 한복이 생활 속의 우리 옷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내년 10월 21일 ‘한복의 날’에 전시회 및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최근 한반도를 중심으로 한 주변 국가의 자국중심주의 격랑 속에 남북 경제협력 사업이 정체되고 있지만, 남북이 교류의 물꼬를 트면 한옥, 한식과 더불어 우리 전통문화의 핵심인 한복·자수문화 또한 남북 문화 교류의 마중물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남북 공동 유네스코 등재 노력을 계기로 남·북 교류협력사업 추진의 활성화를 기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