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2.1%→2.0% 하향
무디스,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2.1%→2.0% 하향
  • 연합
  • 승인 2019년 08월 23일 22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기준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1%에서 2.0%로 내렸다고 23일 밝혔다.

무디스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16곳의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무디스는 한국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기존 2.2%에서 2.1%로 낮췄다.

무디스는 “글로벌 경제의 성장 둔화가 아시아 지역 수출 성장을 저해했으며 영업환경 불확실성이 투자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특히 한국, 홍콩 등 무역 의존도가 높은 국가의 자본 형성 둔화는 수출 둔화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지역의 전반적인 성장률 둔화가 아직 고용 여건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지는 않고 있다”며 “인플레이션도 대체로 양호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구매력을 지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무디스는 지난 3월 한국의 올해 성장률을 2.3%에서 2.1%로, 내년은 2.5%에서 2.2%로 각각 하향 조정한 바 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