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추석 맞이 수도권 소비자 대상 농·특산물 '인기몰이'
영주시, 추석 맞이 수도권 소비자 대상 농·특산물 '인기몰이'
  • 오종명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5일 16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5일 강남구청 직거래장터서 판매·홍보
영주시와 영주연합사업단은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하나로클럽 서울 양재점 특판행사를 열었다.
영주시가 추석을 앞두고 수도권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영주 농·특산물 ‘인기몰이’에 나섰다.

시는 내달 5일 강남구청 직거래 장터에서 영주 농·특산물의 우수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앞서 영주시와 영주연합사업단은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하나로클럽 서울 양재점 특판행사를 열었다.

영주사과·복숭아 시식 및 나눠주기 행사와 10분 타임세일 등 다채로운 이벤트를 선보여 대도시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과 호응을 이끌어 냈다.

23일 하나로클럽 양재점에서는 장욱현 영주시장, 이중호 시의장, 최교일 국회의원, 지역 농협 관계자 등이 모두 참석해 영주 과일 맛을 직접 홍보했다.

내달 5일에는 강남구청이 주최하는 자매결연 지자체 직거래 장터에 참가해 우수 농특산물 판매 홍보활동을 펼친다.
영주 소백산 복숭아를 사려는 대도시 소비자들이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이 직판행사는 강남구 자매도시 50여 곳이 참여하는 최대 규모 직거래장터로 전국 우수 농특산물을 저렴하게 구입하려는 시민들로 매년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특히 영주한우는 매년 가장 인기 상품으로 인정받아 순식간에 물량이 동나는 등 높은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시는 영주를 대표하는 농·특산품을 대도시 소비자에게 시중가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해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도움되는 직거래장터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남기욱 유통지원과장은 “매년 추석맞이 직판행사 참여를 통해 힐링 영주의 우수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면서 대도시 소비자들로부터 큰 신뢰와 인기를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직거래를 통한 지역 농·특산물 판매 증대로 농가소득이 더욱 향상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