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軍, 지소미아 종료 사흘만에 독도방어훈련…역대 최대 규모
軍, 지소미아 종료 사흘만에 독도방어훈련…역대 최대 규모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5일 17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 영토수호훈련’ 명칭 첫 사용
25일 독도를 비롯한 동해에서 열린 영토수호훈련에서 훈련에 참여한 해군·해경 함정이 기동하고 있다. 연합

군이 25일 그동안 한일관계 등을 고려해 미뤄왔던 독도방어훈련에 전격 돌입했다.

이날부터 이틀 동안 진행되는 ‘동해 영토수호훈련’에 투입된 전력은 예년의 두 배 수준이다. 사상 처음으로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7천600t급)을 포함해 해군의 최정예 제7기동전단 전력과 육군 특전사 등이 참가했다.

이번 훈련 범위에는 독도뿐 아니라 울릉도 지역 등이 포함됐다.

해군 관계자는 이날 문자공지를 통해 “동해 명칭을 사용한 것은 우리 영토의 수호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며 “동원된 전력의 규모 등을 고려할 때 오히려 ‘독도훈련’보다 더욱 확장된 개념으로 해석하는 게 맞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겠다고 선언한 지 사흘만으로, 대화와 외교를 외면하는 일본의 파상 공세에 대응하는 두 번째 대응 카드로 해석된다.

지난달 일본의 경제보복을 계기로 광복절 전후에 실시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기도 했지만, 최근 동해 기상 상황과 후반기 한미 연합연습 일정 등을 고려해 훈련 일정은 재조정됐다.

훈련 일정의 재조정 과정을 거치면서 일각에서는 정부와 군 당국이 국민 여론과 한일관계 등을 고려해 신중한 태도와 함께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하는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25일 독도를 비롯한 인근 해역에서 열린 동해 영토수호훈련에서 해군 특전요원(UDT/SEAL)들이 해상기동헬기(UH-60)로 독도에 내려 사주경계를 하고 있다. 해군 제공.

국방부는 최근까지도 올해 독도방어훈련 계획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시기와 규모는 검토 중”이라며 모호성을 유지해왔다.

하지만 최근 일본이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기조를 누그러뜨릴 기미를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정부의 기류도 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훈련의 명칭은 작년까지 사용해온 ‘독도방어훈련’ 대신 ‘동해 영토수호 훈련’으로 명명됐다.

해군에 따르면 이번 훈련을 통해 독도 영유권 수호 의지를 드러내고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과 같은 사건이 반복되는 것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군의 강력한 ‘육해공 입체방어’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해군 관계자는 “이번에 처음으로 동해 영토수호 훈련으로 이름을 지었다. (독도 방어훈련은) 우리 영토수호를 위한 정례적 훈련인데 특정 지역이 아니라 울릉도를 포함한 동해에서 우리 영토를 다 지키겠다는 그런 의미가 담겼다”고 설명했다.

해군 당국은 이례적으로 이번 훈련의 사진과 영상도 언론에 제공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