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재웅 경북대 교수팀, 류마티스 관절염 악화시키는 핵심인자 규명
류재웅 경북대 교수팀, 류마티스 관절염 악화시키는 핵심인자 규명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5일 19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 류재웅 교수팀, 류마티스 관절염 악화시키는 핵심인자를 규명했다.
류재웅 경북대 생명과학부 교수팀이 류마티스 관절염 악화시키는 핵심인자 규명에 성공했다.

류 교수팀과 생명과학부 대학원 졸업생 강민철 박사(현 네바다주립대 리노캠퍼스 박사후연구원)는 유전자변형 생쥐를 이용해 류마티스 관절염을 악화시키는 인자를 찾았다.

자가면역 질환의 일종인 류마티스 관절염은 면역체계 이상으로 스스로 공격하는 오류를 일으켜 관절 내에 지속적인 염증이 발생, 관절이 파괴되는 질환이다.

이번 연구의 핵심인 태반성장인자(placental growth factor·PlGF)는 혈관 생성의 주요인자 중 하나다.

임신시 태반의 혈관 형성과 영양막 성장 촉진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의 관절을 분석한 결과 정상인의 4배가 넘는 태반성장인자를 관찰했다.

유전자변형 생쥐를 활용한 실험에서 태반성장인자가 혈관 형성을 돕고 염증반응에 관여하는 림프구를 증가시키는 것을 밝혀냈다.

염증 사이토카인의 일종인 인터루킨17을 만드는 림프구를 자극하고 성숙시켜 염증반응을 악화해 결과적으로 류마티스 관절염을 일으킨다는 것을 최초로 발견했다.

또한 유전자 조작을 통해 T-림프구에서 태반성장인자를 많이 만들도록 한 생쥐에서 만성염증을 유도한 결과, 붓기가 정상 생쥐보다 현저히 늘었다.

인터루킨17으로 면역, 염증반응이 확연히 증가하며 악화되는 모습을 확인한 것이다.

반면 특정 림프구에서 태반성장인자를 못 만들게 한 생쥐는 다리에 만성염증을 유도한 결과, 면역과 염증반응이 확연히 줄어들었다.

류재웅 교수는 “유전자를 제거하고 과발현한 생쥐를 통해 태반성장인자가 류마티스와 같은 만성 염증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류마티스의 질환 모델 생쥐를 활용해 치료 타겟 스크리닝과 여러 자가면역질환을 치료하는데 중요한 기반 연구 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향후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난치성 면역 질환 약물 개발에 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성과는 면역 연구분야 최고 학술지인 ‘네이처 이뮤놀로지 (Nature Immunology, 피인용 지수(IF) 23.53)’ 저널에 지난 13일자 온라인에 게재됐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