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 연말까지 대출금 상환유예 금융지원
대구은행, 연말까지 대출금 상환유예 금융지원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5일 20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경영난 해소 기대
대구은행 제2본점 전경
대구은행은 대출금 상환유예 금융지원을 8월 23일부터 올해 연말까지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지역 기반산업인 전체 제조업과 생계형 취약업종인 음식업, 소매업을 영위하고 있는 중소기업이 만기도래(예정) 또는 분할상환(예정) 대출금을 최장 1년 만기연장 또는 상환을 유예할 수 있도록 하는 조치다.

이번에 시행하는 ‘상환유예제도’의 지원대상 업종의 총 여신규모는 12조 4398억 원(올해 7월 말 DGB대구은행 기업여신 잔액의 39.66%선)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이 많은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DGB 대구은행 관계자는 “2018년 4월부터 시행하고 있는‘경영 애로 기업에 대한 대출금 상환유예제도’와 금년 8월 9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관련 금융지원 특별대출’”이라고 말했다.

특히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피해기업은 중소기업의 금융 애로사항 전반에 대해 접수를 받고 본 제도가 우선적으로 지원 될 수 있도록 DGB 대구은행 전영업점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전용상담창구’를 운영하고 있다.

김태오 은행장은 “수출규제 피해 및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긴급 금융지원을 통해 지역경기 회복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DGB대구은행은 지역 대표은행으로서 소임을 다해 포용적 금융과 사회적 책임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소기업·소상공인 지원에 적극 앞장서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