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타공인 축구도시 대구FC, 팬 프렌들리 클럽상 2회 연속 수상
자타공인 축구도시 대구FC, 팬 프렌들리 클럽상 2회 연속 수상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5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FC가 팬 프렌들리 클럽상을 2회 연속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축구 도시로 거듭나고 있는 대구가 팬 프렌들리 클럽상을 2회 연속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올 시즌 DGB대구은행파크가 문을 열고 대구FC가 선전하면서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구 구단은 팬들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기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펼쳐왔다.

선수들이 경기가 끝난 뒤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퇴근길 팬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홈경기가 끝나고 본부석 뒷편 선수들이 퇴근할 때 수많은 팬들이 열렬한 환호를 보내고 있다.

선수들은 직접 팬들에게 사인은 물론 함께 사진을 찍는 등 팬 서비스에서도 프로 정신을 발휘해 많은 박수를 받고 있다.

또한 히우두가 입단할 때 하프타임 입단식이라는 새로운 시도로 새 식구를 맞았고 팬들이 새로운 선수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배려했다.

‘WE ARE DAEGU DAY’ 개최, 그라운드 오픈 이벤트 등으로 특별한 문화를 조성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LED 조명을 활용한 응원으로 팬들의 호응을 이끌어 냈다.

이 밖에도 관람 환경 개선을 위해 게이트 변경, 무인 발권기 운영 시간 확대, 사인물 기둥 부착, 티켓 뒷면에 경기장 지도 삽입, 매점 증설 등 팬들의 불편함을 미리 줄이는데 주력했다.

그 결과 27라운드까지 대구의 평균 관중은 1만378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배 정도 증가했다.

자연히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선정하는 ‘팬 프렌들리 클럽상’을 지난 5월 1차에 이어 두 번째로 받았다.

앞서 1차에서는 플러스 스타디움, 팬 프렌들리 클럽상, 2차 팬 프렌들리 클럽상, 그린 스타디움상을 수상하는 등 4관왕을 기록했다.

대구는 지난 24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강원전 홈경기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2차 팬 프렌들리 클럽상 시상식을 가졌다.

조광래 대표가 프로축구연맹이 제작한 트로피를 받았고 마스코트 빅토·리카와 기념사진을 촬영하면서 함께 팬 프렌들리 클럽 수상을 축하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