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의회, 제263회 임시회 개회
포항시의회, 제263회 임시회 개회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6일 18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7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수돗물 필터변색 대책 마련 주문
포항시의회 서재원 의장이 26일 제26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포항시의회(의장 서재원)는 26일 본회의를 개의해 제263회 임시회 활동에 들어갔다.

본회의에 앞서 전체의원 간담회장에서 비회기 중 활동 사항에 대한 각 상임위원회 보고 및 논의를 펼쳤다.

이 보고에서 경제산업위원회는 스마트시티 환경감시시스템 구축·학교급식지원센터 추가 설치 관련 용역 계획, 복지환경위원회는 환경 민원 기동처리반 운영계획·포항시 생활폐기물 에너지화 시설 민관협의회 구성 및 운영계획·수돗물 필터 변색에 따른 추진현황 및 계획에 대한 보고와 시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건설도시위원회는 흥해 전파공동주택 보상 및 부지활용 방안·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조성·전기버스 도입 추진상황·포항공항 노선 및 운항횟수 조정·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 추진상황을 보고 받고 민원사항에 대해 적극행정을 실현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박칠용·복덕규 의원은 포항-서울, 포항-제주 노선 운행시간대가 시민들이 활용하기에 부적절하다며 조정방안을 촉구했으며, 박경열의원은 흥해 전파공동주택 보상 및 부지활용 방안과 관련해 지진 발생 이후 흥해읍 중심지 주민이 빠져나가면서 공동화 현상이 초래되고 있는 상황에서 공공임대아파트까지 추진할 경우 공동화 현상을 촉진시킬 수 있다며 용역과정에서부터 보다 심도있는 연구·논의가 있어야 할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간담회에 이어 열린 본회의에서는 5분 자유발언에서 조영원 의원은 ‘포항운하 크루즈 선착장 죽도시장·송도 방면 이전방안’에 대해, 김성조 의원은 ‘KBS 포항방송국 축·통폐합 문제’에 대해, 김민정 의원은 ‘야외운동기구는 설치 및 관리방안’에 대해, 박정호 의원은 ‘붉은 수돗물이 나오는 원인 규명 및 후속 조치’에 대해 제안했다.

이어 정경원 자치행정국장으로부터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2조2130억원에 대한 제안 설명과 추경예산 심사를 위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구성이 있었다.

제2회 추가경정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총 11명의 의원(권경옥·김민정·김성조·김정숙·배상신·백인규·이영옥·조민성·조영원·주해남·허남도 의원)으로 구성하고, 위원장에 김성조 의원이, 부위원장에 김정숙 의원이 선출됐다.

서재원 의장은 “이번 추경은 환경감시시스템 구축, 상수도관로 정밀조사 등 환경 관련 사업을 비롯해 지역 현안 사업, 일자리 창출 사업 등 시민의 요구와 우선순위를 고려해 면밀히 심사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에 앞서 서 의장은 간담회에서 전체 의원들에게 “각종 조례가 제정되면 예산 수반이 필수적인 만큼 조례안 발의에 앞서 포항시의 재정상황을 충분히 고려하는 등 심사숙고해 줄 것과 타 자치단체 조례안을 무조건 벤치마킹할 게 아니라 포항시 특성에 적합한 안을 만들어 시 발전과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