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의료원 고공농성 58일 째…노조·시민단체 청와대서 집회
영남대의료원 고공농성 58일 째…노조·시민단체 청와대서 집회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6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7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이하 민노총)가 27일 청와대를 찾아 영남대학교의료원 고공농성 사태 해결을 촉구한다. 과거 노조활동을 하다 해고된 2명의 복직을 촉구하며 58일째 고공농성을 진행하고 있지만, 영남대의료원 측과의 입장 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아 청와대에 해결을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민노총에 따르면, 청와대 앞 집회에는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과 영남대의료원 범시민대책위가 동참한다.

이들은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박문진(58·여) 보건의료노조 지도위원과 송영숙(42·여) 보건의료노조 영남대의료원지부 부지부장 등 2명의 원직 복직을 요구하고 있다. 또 과거 기획 노조탄압에 대한 진상조사를 비롯해 책임자 처벌과 재발방지, 영남학원 민주화, 비정규직 철폐를 촉구하며 지난 7월 1일부터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민노총 관계자는 “창조컨설팅이 영남대의료원 노조를 파괴한 2006∼2007년은 노무현 정부가 집권하던 시기였고,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비서설장을 역임할 때였다”며 “영남대의료원 노조파괴가 일어난 당시 국정을 책임지는 당사자였던 문 대통령은 영남대의료원 사태해결에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현재 문 정부가 추진하는 노조법 개악안을 중단하고 노조파괴에 대해 엄중하게 처벌할 수 있는 법 제정을 촉구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