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당정, 소재·부품·장비산업에 2조원 이상 반영
당정, 소재·부품·장비산업에 2조원 이상 반영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6일 20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7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도 예산안 최종 검토, 건강보험 지원 1조원 이상 증액
26일 국회에서 열린 ‘2020 예산안 편성 당정협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부터), 조정식 정책위의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이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6일 일본 경제보복에 맞서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예산을 내년에 2조 원 이상 반영하기로 했다.

또 미세먼지 예산을 작년보다 두 배 수준으로 대폭 확대하고, 건강보험 지원 예산을 1조 원 이상 대폭 증액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2020년도 예산안을 최종 검토하는 협의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비공개회의 후 브리핑에서 전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최대 경제현안인 일본 무역보복 대응을 위해 소재·부품·장비 산업 자립화 및 경쟁력 제고 예산을 대폭 확대해 2조 원 이상 반영한다”며 “추가적 상황 변화와 적기 대응을 위해 예비비로 증액 편성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당정은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을 위한 특별회계 설치와 소재·부품·장비 산업 특별법, 국가재정법 등 관련 법 개정안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또 미세먼지 예산은 2019년 대비 2배 수준으로 대폭 확대하고, 국내 미세먼지 배출량 저감 목표를 당초보다 1년 앞당겨 2021년까지 달성하기로 했다.

정부는 애초 2022년까지 2014년 미세먼지 배출량(32.4만t) 대비 감축 비율을 35.8%(11.6만t)로 높인다는 방침이었다.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의 경우 내년부터 전체 33개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하고 예산을 배정한다.

청년의 주거·일자리와 자산형성 지원을 위한 예산도 확충된다.

신혼부부·청년층이 선호하는 역세권 중심의 공공임대주택을 2만9000호로 확대 공급하고, 청년추가 고용장려금·청년내일채움공제 지원을 확대하는 예산 편성이 이뤄진다.
소상공인 경영 안정화를 위해선 지역신용보증기금 재보증 출연을 통해 특례보증 공급을 5조 원 확대하고,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의 보증 만기 연장을 3조 원 확대하기로 했다.

지역사랑 상품권(2조3000억→3조 원)과 온누리상품권(2조→2조5000억 원) 발행 확대를 통해 골목상권 활성화 예산도 확충된다.

보육 예산과 관련해선 어린이집 누리과정은 현행대로 국고로 전액 지원하고, 어린이집 누리교사 처우 개선비는 36만 원으로 3만 원 올린다.

올해 말 도래하는 유아교육 특별회계의 일몰은 3년 연장된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를 위한 건강보험 국고 지원도 1조 원 이상 대폭 증액해 2020년 보험료 예상 수입의 14%를 지원한다.

농업 직불금 예산은 2조2000억 원 수준으로 확대 편성되고, 고교 무상교육 예산은 지난 4월 당정청 협의에 따라 2·3학년 무상교육 총 소요액의 47.5%(7000억 원)를 증액 교부금으로 편성된다.

노인 일자리와 관련해선 올해보다 13만 개 확대된 74만 개 일자리 예산이 반영된다. 2022년 80만 개 일자리를 지원하기로 한 계획을 1년 앞당겨 2021년 달성한다는 것이 정부의 목표다.

이밖에 노후 사회간접자본(SOC) 유지보수 사업 확대, 붉은 수돗물 문제 해소, 국가유공자 보상금 5.0% 인상, 6·25 전쟁 군경 전사자의 제적 자녀 위로 가산금 추가 인상 등에도 예산이 확충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