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어선 승선 신청, ‘낚시해‘ 앱으로 간편하게…9월부터 시범 운영
낚시어선 승선 신청, ‘낚시해‘ 앱으로 간편하게…9월부터 시범 운영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6일 21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7일 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영일만 등 낚시어선 478척 대상
낚시해 앱 홍보 포스터
다음 달부터 포항 영일만 등 해경이 관할하는 출·입항 낚시 어선 승선 신청을 쉽게 하는 ‘낚시해(海)’앱이 시범 운영된다.

해양수산부와 해양경찰청은 국민이 낚시어선 승선 신청을 더욱 간편하게 할 수 있는 ‘낚시해’ 앱을 개발해 9월 1일부터 시범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시범운영은 동해에는 포항 영일만(19척), 서해는 태안 안면(156척), 군산 비응(107척), 목포 북항(91척), 남해에 통영·거제남부(105척) 등 5개 해경파출소가 관할하는 출·입항 낚시어선 478척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낚시해’ 앱은 승선자 정보를 등록한 후 낚시어선을 검색해 간편하게 승선 신청을 할 수 있는 앱이다.

그동안 낚시어선에 승선할 때마다 수기로 승선자 명부를 작성해야 했던 불편함을 해소하게 위해 제작됐다.

이 앱은 대국민용, 선장용, 해경용으로 구성돼 있으며, 안드로이드 폰과 아이폰 모두 이용이 가능하다.

이용을 원하는 경우 다음달 1일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9월 10일부터 애플 스토어에서 ‘낚시해’를 검색해 무료로 내려 받아 사용할 수 있다.

사용방법은 앱을 내려받은 후 승선자 정보를 등록하고 승선할 낚시어선을 검색한 뒤, 승선을 신청하거나 취소하면 된다.

승선자 정보는 한 번만 등록하면 다시 입력하지 않아도 승선신고가 가능하다.

이 앱에서는 승선하는 낚시어선 선박 제원, 선박검사 여부 등 정보를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으며, 조석(물 때), 금어기 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자신의 승선정보(어선명·선장연락처·입항예정시간 등)를 지인에게 문자·이메일 등으로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마련돼 있다.

아울러, 해상에서 긴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승선자나 선장이 ‘낚시해’ 앱으로 ‘긴급구조’ 신고를 하면 소방청(긴급구조표준시스템)에 위치정보(GPS)와 승선자 현황 등이 실시간 전송되고, 해당 낚시어선 출입항을 관할하는 해경파출소에 구조를 요청해 더욱 신속한 구조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한, 해경에서 기상악화 등 비상시에 출항 중인 낚시어선의 선장과 승선자에게 ‘낚시해’앱을 통해 조치사항 등을 전파해 낚시어선 사고 예방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수부는 이용자들이 ‘낚시해’ 앱을 더욱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시범운영 기간부터 콜센터(044-200-6090)를 운영할 계획이며, 내년부터는 전국으로 확대해 정식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한편, 해수부 누리집(www.mof.go.kr) 및 유튜브(https://youtu.be/yZAG0RA_XWE)에서 낚시해 앱 사용방법 등을 알려주는 홍보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