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의혹 본격수사…서울대·고대·부산의료원 등 압수수색
조국 딸 의혹 본격수사…서울대·고대·부산의료원 등 압수수색
  • 연합
  • 승인 2019년 08월 27일 10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7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출근을 기다리던 취재진이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이날 조 후보자는 출근하지 않았다. 연합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부산의료원을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27일 오전 부산의료원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노환중 원장의 사무실 등지를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은 조 후보자 딸이 다녔던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모교인 고려대를 비롯해 의혹이 제기된 여러 기관에 대해 동시에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노 원장이 양산부산대병원 원장으로 재직할 당시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조 후보자의 딸 조모(28)씨에게 교수 재량으로 장학금을 지급하는 과정에 관련 규정을 어겼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조 후보자 딸은 2016년부터 3년간 한 학기에 200만원씩 총 6번의 장학금을 받았다.

조씨는 2015년 입학 학기에서 유급한 뒤 휴학했지만 2015년 7월 외부장학금에 대한 예외규정을 추가해 의전원 장학생 선발지침이 변경됐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