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갑질 피해 주장' 시공사 명예훼손 고소
윤상현, '갑질 피해 주장' 시공사 명예훼손 고소
  • 연합
  • 승인 2019년 08월 27일 14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7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동상이몽2’ 캡처]

배우 윤상현이 자신에게 ‘갑질’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시공사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윤상현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시공사 측의 계속된 허위 주장에 대해 전날 관할경찰서에 명예훼손죄로 고소장을 제출했고 모든 녹취록과 영상기록물도 증거로 제출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앞으로도 악의적인 주장과 허위사실에 대해 일일이 시시비비를 따지기보다 강력한 법적 대응으로 맞설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부실시공에 대한 정신적·물리적 피해에 대한 민사 소송도 함께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상현과 메이비 부부가 사는 단독주택을 건설한 시공사는 건축주 윤상현이 집을 짓는 데 사용한 공사비 잔금을 지급하지 않고 있다가 물이 새고 벽에 금이 가는 등 하자가 발생하자 보수비로 지나친 거액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 과정에서 협찬 명목으로 거금을 강요당하고 폭언을 당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