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의회, 일본 경제 도발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
대구 수성구의회, 일본 경제 도발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7일 16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8일 수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수성구의회는 27일 조규화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일본의 경제 도발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수성구의회.
대구 수성구의회는 27일 조규화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일본의 경제 도발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조규화 의원은 제안설명을 통해 “일본 정부는 대법원의 일본 기업에 대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해 보복적 성격으로 수출 규제 및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를 위해 양국 간의 관계를 악화시키고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원칙에도 위배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대한민국에 대한 경제보복과 역사 왜곡을 중단하고 대법원의 판결을 수용해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정당한 배상은 물론 진심 어린 사과와 반성을 해야 할 것이다”고 강하게 성토했다.

수성구의회도 결의안을 통해 “일본 아베정부가 대한민국을 상대로 내린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가 오랜기간 형성돼온 한일우호 관계의 근간을 훼손하는 부당한 조치”라며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원칙이라는 합의를 이룬 G20 정상회의 선언에도 위반됨을 지적하고 수출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수성구의회는 채택된 결의안을 외교부, 주한 일본국대사관 등 관계기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