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배치 성주지역, 정부지원 두고 새로운 갈등 양상
사드배치 성주지역, 정부지원 두고 새로운 갈등 양상
  • 권오항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7일 19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8일 수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병환 군수, 정부 약속한 국책사업 등 이행 요구에
사드철회 주민대책위 "주민 팔아 이익 챙기나" 항의
2017년 9월7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성주골프장 사드기지로 사드발사대 4기가 반입됐다. 이날 기준 배치된 1기(오른쪽)옆으로 반입된 4기중 1기가 배치됐다.경북일보DB
성주군이 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기지가 들어선 이후 정부 지원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반대대책위원회는 사드 철수 진행을 강조하는 등 갈등양상을 보이고 있다.

정부는 뒷짐만 지고 있는데, 정부의 지원책 요구와 사드철수 진행형이란 각각의 주장만 허공에 맴도는 형국이다.

최근 이병환 성주군수가 지역 한 방송매체를 통해 “정부가 약속한 지역발전의 국책사업 등이 이행되지 않고 있어 이에 대한 지역민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고 발언했다.

이를 두고 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는 지난 26일 오후 성주군청을 방문해 “사드배치를 전제로 한 정부의 지원사업을 요구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15명의 대책위원들은 “주민은 사드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지원을 원하지 않는다”며 “군수가 주민 요구를 외면한 채 정부에 지원사업을 요구하는 것은 주민 상처를 팔아 이익을 챙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에서 ‘사드배치를 전제로 정부에 지원해달라고 요구한 것은 아니며, 앞으로 사드를 대가로 한 정부지원을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는 이 군수의 답변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 군수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군수 역할을 수행하기 전의 일이지만, 다수 군민의 국책 사업지원 요구 목소리가 있어 온 것이 사실이다. 정부로부터 받아놓은 약속을 이행시키기 위한 단체장으로서 입장을 표명한 것”이라며 사드반대대책위와는 다소 상이한 입장을 내놨다.

또 “주민갈등이란 표현과 사드 보상과 관련한 언론과의 인터뷰는 하지 않겠다”고 말해 향후 정부 국책사업 유치를 원하는 또 다른 지역민의 목소리에 노출된 형국이다.

한편, 성주군은 3년 전 사드배치 정국의 소용돌이 속에서 당시 정부와 여야 정치인 그리고 찬반을 둘러싼 첨예한 갈등 과정에서 국방부가 당초 결정한 성산포대에서 제3지대인 현재의 사드기지로 이전토록 하는 차선의 결과를 받아내면서 국책사업 약속을 이끌어 냈다.

당시 국책사업 지원 약속은 성주~대구 간 경전철 연결을 비롯해 성주~대구 고속도로, 국도 6차로 확장 등이다.

권오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항 기자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고령, 성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