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등 동해남부해상 내려진 고수온 주의보 해제
포항 등 동해남부해상 내려진 고수온 주의보 해제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7일 19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8일 수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수온특보 발령 해역도(27일)
포항을 비롯해 동해 남부 해상에 내려졌던 고수온주의보가 발령 보름만에 해제됐다.

해양수산부는 폭염 소멸로 수온이 하강, 27일 오후 2시부로 경북 포항~부산 기장~경남 거제 등 동해 남부 및 남해 동부 연안에 내려진 고수온주의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올 여름 고수온 현상은 긴 장마와 태풍의 간접적인 영향으로 발생시기가 늦고 소멸시기도 약간 빠른 특성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올해는 7월 29일 전국 연안 고수온 관심단계 발령을 시작으로 이달 8일부터 충남 천수만과 전남 함평만에 고수온주의보가 발령됐다.

동해 남부와 남해 동부 연안은 이달 13일부터 고수온주의보가 발령됐으나, 최근 수온이 24∼27℃를 유지하고 추가 수온 상승요인이 없어 27일 해제했다.

동해 연안의 경우 지난해 고수온주의보가 29일간 지속된 데 비해 올해는 15일로 대폭 짧아졌다.

동해 남부와 남해 동부 연안에 15일간 고수온주의보가 이어지면서 어류 폐사 등 피해는 총 15어가에서 27만 마리(3억7000억 원 수준)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26일 오후 6시 기준)됐다.

폐사 원인은 관계기관 합동 조사 중에 있다. 고수온 특보 해제 이후에도 10일 간 고수온 피해 신고는 추가로 가능하다.

동해 남부와 남해 동부 연안은 고수온주의보가 해제됐으나, 충남 천수만과 전남 함평만은 그대로 고수온주의보 발령 상태가 유지되고 있다.

해수부 관계자는 “올해는 예년에 비해 고수온 발생기간도 짧고 피해가 국부적으로 발생했다”라며 “지자체에서 자체 복구계획을 수립해 신속하게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