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부 ‘추석 민생안정대책’ 확정…12~14일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정부 ‘추석 민생안정대책’ 확정…12~14일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7일 20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8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공공기관 주자창 개방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 두 번째)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올해도 추석 연휴에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정부는 27일 국무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추석 민생안정대책’을 확정했다.

정부는 교통 혼잡을 덜기 위해 내달 12∼14일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한다. 명절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는 2017년 추석 이후 설·추석 명절 때마다 시행되고 있다.

다만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일요일)은 면제가 아니다.

연휴 기간(12∼15일) KTX 역귀성·역귀경 승차권 가격을 30∼40% 할인한다. 교통량 분산을 노린 조치다.

교통량이 몰리는 11∼15일에 대비한 특별 교통대책은 내달 10일 발표한다. 빅데이터를 이용한 교통량 분산 등의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정부는 내달 11∼16일을 항만서비스 특별대책 기간으로 지정해 교대 휴무 근로 등으로 물류 운영 체계를 유지한다.

연휴 동안 전국 세관은 24시간 통관 체제를 유지하고, 선적 기간 연장 등을 지원한다.

정부는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해 내달 12∼29일을 ‘가을여행주간’으로 지정한다.

연휴 기간 KTX와 관광상품(렌터카·숙박 등) 연계 할인, 가족여행객 할인 등 상품을 판매한다.

전국 1만6천개 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 주차장도 무료 개방한다. 무료 개방 주차장은 정부24나 공공데이터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부는 명절 기간 안전사고를 평년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고 사망자도 최소화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2016∼2018년 추석 연휴 평균 사고는 2181건(사망자 35명)이었다. 교통사고 1768건(사망자 31명), 화재 341건(사망 2명), 전기·가스 사고 70건, 산업재해 1.7건(사망자 2명)이다.

정부는 올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과거 사례 분석 등으로 위험 요인을 미리 없애고, 긴급 대응 체계를 가동할 계획이다.

도로시설 사전 점검 및 집중 단속(교통), 4만3553개 취약시설 사전 특별조사(화재), 2337개 시설 특별안전점검(전기·가스), 취약 사업장 6000여개소 안전점검(산재) 등 분야별 대응을 병행한다.

연휴 기간에도 24시간 응급의료체계는 유지된다. 129(보건복지콜센터)·119(구급상황관리센터)나 응급의료포털, 응급의료정보제공 애플리케이션, 보건복지부 홈페이지 등에서 연휴 기간 문을 여는 의료기관·약국 정보를 볼 수 있다.

내달 8∼19일 추석 연휴 쓰레기 특별관리대책이 시행된다. 기동청소반 운영, 음식물 전용 수거용기 확대 등이 골자다.

내달 2∼17일에는 우편 특별수송대책을 추진한다. 쏟아지는 명절 우편 물량을 소화하기 위해 빅데이터를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물량 예측으로 인력과 장비 배치를 재조정해 우편 수송에 지장이 없도록 한다.

연휴 기간 일하는 한부모·맞벌이 가구 등을 위한 아이돌봄서비스를 12∼15일 정상 운영한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보는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 등으로 경제 여건이 녹록지 않은 만큼 서민 생활 안정과 경제활력을 높일 수 있도록 추석 명절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