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칠곡군, 스피드 행정 위한 조직 개편 단행
칠곡군, 스피드 행정 위한 조직 개편 단행
  • 박태정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1일 18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2일 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국→3국 체제 부서 통합·분리…신속 대응·서비스 질 향상 기대
칠곡군청 전경
칠곡군은 9월 1일부터 현재 안전행정국, 지역개발국 2국을 행정복지국, 관광경제국, 건설안전국 3국 체제로 확대하고 부서를 통합·분리하는 등 기구 개편했다.

군은 행정복지국은 △총무과 △세무과 △회계정보과 △민원봉사과 △사회복지과 △주민생활지원 등 6개 부서로 개편했다.

또 관광경제국은 △미래전략과 △문화관광과 △일자리경제과 △교통행정과 △새마을체육과 △농업정책과로 편성하고 건설안전국은 △건설과 △안전관리과 △도시계획과 △건축디자인과 △환경관리과 △산림녹지과로 개편했다.

특히 2국 8~10개 부서에서 3국 6개 부서 변경으로 국장 통솔범위가 축소돼 행정수요에 신속 대응하고 행정서비스의 질 향상이 기대된다.

또 도시숲 조성, 산불예방 등 인구유입 및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산림분야의 중요도가 높아짐에 따라 농림정책과의 농업과 산림 업무를 분리해 산림녹지과를 신설해 산림업무의 집중도를 높일 예정이다.

이 밖에도 △기획감사실 조사담당 △산림녹지과 산지관리담당 △농업기술센터 꿀벌테마담당을 신설했다.

특히 조사담당 신설로 공직사회 비리, 비위 및 소극행정 근절을 통해 일하는 공직 분위기를 조성하고 행정 효율성을 높일 방침이다.

안전관리과 민방위담당을 총무과로, 총무과 시승격인구정책담당과 정보통신과의 통계업무를 미래전략과 인구정책통계담당으로, 건설과의 하천관리담당을 안전관리과로 이관하는 등 기능과 인력 재배치로 조직 효율성을 높였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조직개편을 통해 행정수요에 대한 대응속도를 높이고, 유연하고 일하는 분위기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며“조직개편으로 혼선과 주민 불편을 미연에 방지하고 주민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