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경상여고 가스 누출 의심 사고…학생 56명 병원 이송
대구 경상여고 가스 누출 의심 사고…학생 56명 병원 이송
  • 조한윤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2일 13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2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전 대구 북구 침산동 한 여자고등학교 강당에서 조회 도중 원인 미상 가스가 발생해 학생과 교직원 등 56명이 가스 냄새를 맡고 쓰러지거나 구토증세를 호소했다. 현장에 출동한 119 구급대원들이 부상자를 이송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일 오전 대구 북구 침산동 한 여자고등학교 강당에서 조회 도중 원인 미상 가스가 발생해 학생과 교직원 등 56명이 가스 냄새를 맡고 쓰러지거나 구토증세를 호소했다. 불안한 학생들이 복도 창문을 통해 바깥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일 오전 대구 북구 침산동 한 여자고등학교 강당에서 조회 도중 원인 미상 가스가 발생해 학생과 교직원 등 56명이 가스 냄새를 맡고 쓰러지거나 구토증세를 호소했다. 현장에 출동한 119 구급대원들이 부상자를 이송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일 오전 대구 북구 침산동 한 여자고등학교 강당에서 조회 도중 원인 미상 가스가 발생해 학생과 교직원 등 56명이 가스 냄새를 맡고 쓰러지거나 구토증세를 호소했다. 현장에 출동한 119 구급대원들이 부상자를 이송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일 오전 10시 49분께 대구시 북구 침산동 경상여고 강당에서 가스 누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사고로 강당에서 조회 중이던 학생 800여 명 가운데 7명이 가스 냄새를 맡고 구토증세를 보여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또한 교실로 돌아간 뒤 추가로 49명의 학생이 증상을 호소,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앞서 병원을 찾은 학생 7명은 치료를 받은 뒤 학교로 돌아와 정상적으로 수업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차량 6대와 대원 20명을 투입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가스 냄새가 났다는 강당과 본관 교실 등 추가로 누출 여부를 검사했지만 가스 반응이 나오지 않았다”며 “강당 건물 3층에 있는 화학준비실에서 가스측량기가 반응, 정밀 검사를 통해 정확한 공기성분을 검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조한윤 기자
조한윤 기자 jhy@kyongbuk.com

소방, 경찰서, 군부대, 시민단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