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호 태풍 '링링' 주말 한반도 영향 가능성
제13호 태풍 '링링' 주말 한반도 영향 가능성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2일 20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3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후 3시께 전남 군산 서남서쪽 약 80km 바다 까지 진출 예상
변동성 크지만 강타 가능성 높은 만큼 예의주시 필요
2일 오후 4시 현재 제 13호 태풍 링링(LINGLING) 예상 진로.
필리핀에서 발생한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이번 주말께 우리나라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2일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560㎞ 해상에 있는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했다.

‘링링’이라 이름 붙은 태풍 중심기압은 2일 오후 3시 현재 1000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18m(시속 65㎞)다.

강풍 반경은 210㎞이며 시속 26㎞의 이동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이 태풍은 대만 동쪽 바다, 중국 본토 동쪽 바다를 거쳐 6일 오후 3시께 제주도 서귀포 남서쪽 약 260㎞ 부근 바다, 7일 오후 3시께는 전북 군산 서남서쪽 약 80㎞ 바다에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에는 주로 6~7일에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특히 한반도에 접근할 무렵에는 강도와 크기가 각각 ‘중’과 ‘중형’으로 크고 강해질 것으로 보여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링링이 예상대로 진행되면 서해상으로 접근해 한반도를 관통할 가능성이 있다”며 “다만 태풍 북상 정도에 따라 강수량과 상륙지점 등 변동성이 매우 큰 만큼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과 태풍 정보를 예의주시하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