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 김종삼
  • 승인 2019년 09월 03일 16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4일 수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시가 뭐냐고
나는 시인이 못됨으로 잘 모른다고 대답하였다.
무교동과 종로와 명동과 남산과
서울역 앞을 걸었다
저물녘 남대문 시장 안에서
빈대떡을 먹을 때 생각나고 있었다.
그런 사람들이
엄청난 고생 되어도
순하고 명랑하고 맘 좋고 인정이
있으므로 슬기롭게 사는 사람들이
그런 사람들이
이 세상에서 알파이고
고귀한 인류이고
영원한 광명이고
다름 아닌 시인이라고.




<감상> 시인에게 시가 뭐냐고 물으면 금방 대답할 줄 알았는데, 오래 방황합니다. 남대문 시장에서 그 답을 찾아냅니다. 순하고 명랑하고 맘 좋고 인정을 가진 사람이 시를 쓰는 시인이라고. 그런 사람들이 슬기롭게 사는 사람이고, 지혜를 가진 사람입니다. 진정한 지혜를 얻기보다는 약삭빠름이 넘치는 세상에서, 남을 헐뜯고 배려와 용서를 찾아볼 길이 없는 세상에서, 슬기로운 사람들이 알파(제일)이고 고귀한 인류입니다. 혼탁한 세상에서 그래도 살 만한 것은 그런 사람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어둠을 몰아내고 영원한 빛을 가져옵니다. <시인 손창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