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공항 117억 적자 등 국내 공항 14곳 중 10곳 적자"
"포항공항 117억 적자 등 국내 공항 14곳 중 10곳 적자"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3일 19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4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훈 의원, 자료 분석 결과…"경영구조 개선 근본대책 마련해야"
김상훈 의원

한국공항공사가 운영하는 국내 14개 공항(인천국제공항 제외) 가운데 10곳이 작년에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이 한국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작년 무안공항이 138억 원 적자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여수공항(135억 원), 양양공항(131억 원), 울산공항(119억 원), 포항공항(117억 원) 등이 연간 100억 원 이상 적자를 봤다.

청주공항(적자 86억 원), 사천공항(51억 원), 광주공항(35억 원), 원주공항(30억 원), 군산공항(30억 원) 등도 수십억 원대 적자를 기록했다.

특히 적자 공항 가운데 원주공항은 활주로 이용률(처리 능력대비 실제 운항 횟수)이 0.6%, 양양공항은 0.8%로 1%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김 의원은 밝혔다.

적자 공항이 많았지만 김포공항이 1252억 원, 김해공항 1239억 원, 제주공항 810억 원, 대구공항 111억 원 등이 수익을 내면서 한국공항공사 전체로는 2541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김 의원은 “소수 공항의 흑자로 만년 적자 공항을 먹여 살리는 구조를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며 “적자 공항의 경영구조를 개선할 수 있도록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