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연구실 전격 압수수색에 동양대 긴장감…검찰, 의혹 규명 수사에 속도
조국 부인 연구실 전격 압수수색에 동양대 긴장감…검찰, 의혹 규명 수사에 속도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4일 16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4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대학교 전경.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3일 조 후보자 배우자 정경심 씨의 집무실 등지를 추가로 압수 수색하고 주요 인물을 소환하는 등 의혹 규명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8시 40분께 조 후보자의 부인 정씨가 재직 중인 경북 영주 동양대학교에 검사, 수사관 등 10여 명을 보내 정씨 집무실과 교양학부 사무실, 대학본관 총무복지팀 등을 압수 수색하고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문서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는 부동산 위장 매매, 딸의 논문 제1저자 등재, 사모펀드 투자 등에 관여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는다.

개학을 맞아 학생들은 정상적으로 수업을 받고 있지만 교직원들이 다소 당황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대학의 한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일이긴 하나 총장이 직원들에게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학교 측에 따르면 정씨는 이번 주 휴강계획서를 제출하고 학교에 나오지 않는 상태라며 빠진 수업을 오는 11월에 보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영문학 박사인 정씨는 2011년 하반기부터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로 있으면서 교양학부 과목을 가르치고 있다.

검찰은 또 이날 딸 조씨의 봉사활동 내역 확인을 위해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에 대한 압수수색도 벌였다.

조씨가 고등학교 재학 시절 코이카에서 비정부기구(NGO) 협력 봉사활동을 한 내용을 확인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 연건캠퍼스 의과대학 행정실도 압수수색 대상지에 포함됐다.

검찰의 수사는 의혹 관련 주요 참고인을 소환 조사하는 단계에 진입했다.

조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과 관련해 책임교수인 단국대 장영표 교수가 이날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본격적인 강제수사가 시작된 지 일주일 만에 딸 특혜 의혹의 주요 인물인 장 교수를 소환한 것은 의학논문 제1저자 논란에 관한 기초적 사실관계 정리 작업을 검찰이 대체로 마무리한 상태에서 장 교수의 진술을 확보하려는 취지로 보인다.

한편 조 후보자는 전날 간담회에서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해 “자세한 과정을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