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매장 직원들 단톡방서 '고객 성희롱'…이마트, 경찰에 정식수사 의뢰
전자매장 직원들 단톡방서 '고객 성희롱'…이마트, 경찰에 정식수사 의뢰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4일 19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5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역 시민단체가 3일 달서구 이마트 월배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마트 전자매장 직원들이 단톡방에서 성희롱·혐오 발언한 사건과 관련해 관계 당국과 기업의 조사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이마트가 전자매장 직원들이 성희롱과 혐오 발언을 일삼았다는 논란이 일자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했다.

이마트는 문제가 불거진 직후 내부 검토를 거쳤고, 직원들의 일탈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해 경찰에 수사를 신청한 상태라고 4일 밝혔다. 또 경찰 수사를 통해 직원들의 잘못이 드러날 경우 관련 규정과 법에 따라 엄정히 조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수사는 서울 성동경찰서 사이버수사팀에서 진행한다. 경찰은 불법정보 유통금지나 명예훼손 등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마트 전자매장 직원들의 성희롱과 혐오발언 논란은 지난 3일 대구참여연대가 직접 제보받은 단톡방 내용이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되면서 불거졌다.

대구소비자단체협의회·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이하 단체)는 지난 6월 9일부터 7월 2일까지 ‘여자 몸매가 별로다’ 등의 성희롱부터 ‘돼지 같은 X들’ 등 차마 입에 담지 못할 내용이 이마트 전자매장 매니저 단톡방에 담겼다고 폭로했다. 또 매장을 찾은 연예인의 노래와 몸매를 평가하는 발언과 ‘비 오고 틀딱 놀이터네’ 등 나이가 많은 고객을 비하하는 발언, 아이폰 iOS 12 버전 신규 애플리케이션인 ‘줄자’ 기능을 두고 여성 가슴에 갖다 대면 사이즈가 나온다는 등의 대화를 일삼은 것으로 나타났다.

단체가 이 같은 행위를 폭로한 당일 이마트는 “지역 애플샵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일탈 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내놨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