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과학 올림픽’ 제10차 세계뇌신경과학총회, 21일 엑스코서 개막
‘뇌 과학 올림픽’ 제10차 세계뇌신경과학총회, 21일 엑스코서 개막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4일 20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5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간, 세계적 거장들 대구 찾는다
대구시는 ‘뇌 과학의 올림픽’이라 불리는 ‘제10차 세계뇌신경과학총회(IBRO 2019)’를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5일간 엑스코에서 개최한다.

세계뇌신경과학총회(IBRO)는 1982년 스위스 로잔에서 처음 시작돼 4년마다 개최가 되고 전 세계 100여 개 국의 뇌 신경 과학자들이 최신의 지식과 정보를 공유하는 국제 학술 행사로, 1995년 일본(교토) 대회 이후 24년 만에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개최된다.

총회는 한국뇌신경과학회와 한국뇌연구원이 주최하고, 국제뇌과학기구와 아시아·오세아니아 뇌신경과학회연맹(FAONS)이 주관하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대구광역시, 한국관광공사 등이 후원 한다.

제10차 세계뇌신경과학총회(IBRO 2019) 조직 위원회는 올해 8월 30일 현재, 미국, 중국, 일본, 인도, 이란 등 총 87개국에서 3446명이 참가를 신청 했고, 최종 4000여 명 이상이 참가 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총회는 고령화 사회로 인한 치매, 알츠하이머 등 뇌 질환 극복과 국제공동연구를 통한 미래 신성장 동력 창출을 위한 계기가 될 중요한 학술대회로, 세계적인 뇌 연구 석학이 대거 대구를 찾는다.

1994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인 독일 막스 플랑크 생물물리화학연구소의 ‘에르빈 네어(Erwin Neher)’ 명예교수를 비롯 프랑스를 대표하는 수학자 출신의 신경과학자인 프랑스 칼리지의 ‘스테니스라스 드하네’ 교수, 미국 브로드 연구소의 신경생물학자이자 미국 신경과학회 전 회장인 ‘스티븐 하이먼’ 박사 등 뇌 과학 분야 거장들이 기조강연자로 나서 뇌과학의 세계적 기류를 느낄 수 있는 ‘뇌 과학 축제의 장’이 된다.

시민들을 대상으로 오는 9월 24일 오후 7시 호텔인터불고 엑스코에서 노벨 수상자 ‘에르빈 네어’(Erwin Neher)명예교수의 강연도 있을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미래 과학 강국의 위상이 될 뇌 과학 분야의 대규모 국제학술행사를 수도권이 아닌 지역에 유치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이번 총회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향후 한국뇌연구원을 중심으로 대구가 뇌 연구 분야 세계적인 중심도시로 도약하는데 크게 기여를 할 것이다”고 밝혔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