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안동지역 5개 기관, 녹조 근원적 차단 기술 개발 협력 MOU
안동지역 5개 기관, 녹조 근원적 차단 기술 개발 협력 MOU
  • 오종명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4일 21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5일 목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댐·하천 오염원 가축분뇨 질소·인 50% 제거 시스템 개발·보급
안동지역 5개 기관이 녹조발생 근원적 저감 위해 협력을 약속했다.
안동시(시장 권영세), 한국수자원공사 안동권지사(지사장 최상찬), 안동대학교(총장 권순태), 농협중앙회 안동시지부(지부장 김철회), ㈜풍산비료(대표이사 이운선)는 4일 오후 3시 안동시청 소통실에서 ‘가축분뇨의 녹조 원인 물질 제거 시스템 개발·보급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민·관·산·학 협력을 통해 공동 개발하는 ‘가축분뇨의 녹조 원인 물질 제거 시스템’은 농경지에 비료로 사용되는 가축분뇨의 오염물질 유출을 억제해 매년 여름철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댐·하천의 녹조현상을 근원적으로 저감시키면서, 하천오염의 주요 원인인 가축분뇨를 고품질의 자원으로 재활용하는 기술이다.

우리나라에는 2억5200만 마리의 가축이 사육되고 있어 하루에 17만7000 t의 가축분뇨가 발생된다. 73.8%에 해당하는 13만1000t/일은 액비, 퇴비 형태로 농경지의 비료로 사용되고 있다.(2016년 기준)

안동시와 K-water는 농경지에 뿌려진 가축분 비료가 강우 시 하천으로 유입돼 녹조현상을 발생시킨다는 점에 착안해 이를 방지할 수 있는 근원기술 개발을 지난 2018년부터 시작해 올해 6월에 축분에 포함된 녹조 원인 물질 유출을 억제하는 핵심기술인 처리제(NPA) 개발을 완료했다.

NPA는 질소·인을 녹조가 이용하지 못하도록 형태를 바꾸는 물질(처리제) 자연 광물질인 칼슘(Ca), 마그네슘(Mg), 철(Fe)을 주요 원료로 한다.

이후 축산농가 현장시험, 작물 재배시험, 녹조 배양시험, 비료성분 적합성 검사 등 다양한 방법으로 효과·안전성 검증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안동대학교와 공동 수행한 모형실험(Pilot Test)에서는 녹조 유발의 주요 물질인 인(P)의 유출률을 50% 이상 저감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기술은 현재의 가축사육·작물 재배 방식을 크게 변경하지 않고 간단한 작업으로 쉽게 현장에 적용할 수 있어 보급이 용이할 뿐만 아니라, 녹조가 이용하는 영양물질은 감소(난용성)시키면서 농경지에서는 비료 효과 지속시간을 증대(완효성)시키므로 농가 소득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안동시, K-water, 안동대학교, 농협, ㈜풍산비료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가축분뇨의 녹조 원인 물질 제거 시스템’을 지역 농가에 시험 보급하고 향후 전국적으로 확산·정착시키기 위해 기술개량, 정책·제도 개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하고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올해 9월부터는 안동시, 풍산비료와 공동으로 안동댐 상류의 녹조 상습 발생지역 인근 농경지 8만여 평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시행하고 각 기관은 이번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이번 협약이 우리 지역 뿐만 아니라 국가 차원의 축분·오염원 관리정책을 기존의 사후처리 방식에서 근원을 제거하는 사전관리 중심의 시스템으로 개선하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