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포 밤바다 행복한 '재즈 피크닉'…제13회 칠포재즈페스티벌 6일 개막
칠포 밤바다 행복한 '재즈 피크닉'…제13회 칠포재즈페스티벌 6일 개막
  • 남현정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5일 20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6일 금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간 재즈·힙합·락 향연…음악마니아 '취향 저격'
푸드트럭·무료 셔틀버스 운영
제13회 칠포재즈페스티벌 포스터

파도소리를 배경으로 재즈 향연에 빠져들 ‘제13회 칠포재즈페스티벌’이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포항칠포해수욕장상설무대에서 펼쳐진다.

국내외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재즈 아티스트뿐 아니라 힙합·락 등 다양한 장르가 아우러진 축제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6일 무대에서는 재즈음악의 진면목을 감상할 수 있다.

바우터하멜

네덜란드 재즈 보컬의 신성 ‘바우터 하멜(Wouter Hamel)’과 재능있는 색소폰 연주자 ‘다니엘 고 트리오’, 경북과 대구에서 활동하는 재즈 아티스트 ‘김명환 트리오&성기문’ 등 재즈 뮤지션이 관객과 마주한다.

헤이즈

여기에 최근 인기드라마 ‘호텔 델루나’ OST를 부른 ‘헤이즈(Heize)’와 실력파 여성 보컬리스트 ‘웅산’이 대중 속에 스며든다.

7일 무대는 재즈뿐 아니라 힙합·락 등 수준급 뮤지션의 무대로 음악마니아들의 취향저격에 나선다.

재즈한류를 이끄는 보컬리스트 ‘MOON(혜원)’과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인 ‘유키 구라모토’를 비롯해 힙합 그룹 ‘에픽하이(타블로·투컷·미쓰라)’가 자신만의 독보적인 감성을 쏟아낼 예정이다.

마지막 밤(8일)은 대중적 취향도 놓치지 않는다.

타이거JK·윤미래·비지 등으로 구성된 그룹 ‘MFBTY+비비’가 피날레를 꾸민다.

반도네온 연주자 ‘고상지’, 버클리 음대 출신의 남성4인조 ‘프렐류드’, ‘치히로야마자키’ 등이 합류해 음악향연을 펼친다.

공연장 내에는 백종원의 푸드트럭 출신의 ‘명구핫도그’을 비롯해 포항과 서울 밤도깨비야시장, 대구서문시장 등 전국 각지에서 성황리에 활동한 푸드트럭 16대가 들어서 30여 가지의 먹거리를 선보인다.

“10년째 칠포재즈페스티벌을 즐기고 있다”는 공연 마니아 전 모 씨(42·부산)는 “초가을 잔디밭(인조)에 돗자리 깔고 앉아 파도 소리를 배경으로 듣는 재즈 선율은 상상만으로도 행복하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제13회 칠포재즈페스티벌 타임테이블

칠포재즈축제위원회 황성욱 운영위원장은 “푸드트럭 먹거리에 맥주 한 잔 그리고 소울 가득한 멜로디에 몸을 맡기며 즐기는 소풍 같은 페스티벌이다”며 “날씨와 관계없이 축제를 진행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칠포재즈페스티벌(www.chilpojazz.com) 입장권은 인터파크티켓(1일권 2만원, 2일권 3만원, 3일권 4만원)에서 예매가능하다. 현장 구입(1일권)도 가능하다.
 

프렐류드
페퍼톤스
커먼그라운드
치히로야마자키
정승환
유키구라모토
웅산
웅산
김명환트리오
샘김
에픽하이
남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남현정 기자
남현정 기자 nhj@kyongbuk.com

유통, 금융, 농축수협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